'너는 내 운명' 와인 벼락 맞은 새벽에 팬들 원성

기사입력 2009.11.27 1:34 PM
'너는 내 운명' 와인 벼락 맞은 새벽에 팬들 원성

   

[TV리포트] 재벌남과 가난한 여주인공의 사랑을 다루는 드라마 속에서 꼭 등장하는 장면이 있다. 바로 여주인공의 뺨을 때리거나 물을 뿌리는 부잣집'사모님'의 안하무인 행동이 그것.

16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너는 내 운명'역시 이런 설정을 벗어나지 못했다. 바로 여주인공 새벽(윤아)의 얼굴에 와인을 뿌리는 호세 어머니 민정(양금석)의 행동이 펼쳐진 것.

새벽이 호세(박재정)의 집에 심부름을 온것이 발단이 됐다. 호세는 새벽을 미워하는 어머니가 화를 낼까 우려해 그녀를 자신의 방에 숨겼지만 결국 들키고 말았다. 자초지종을 설명했지만 민정의 분노는 극에 달한 상태. 앞에 있는 와인잔의 와인을 주저 없이 새벽의 얼굴에 퍼부었다. 붉은 와인을 뒤집어 쓴채 참담해하는 새벽의 모습과 미안한 기색 없이 노려보는 민정의 모습이 대비됐다.

새벽이 "이렇게까지 나오시는 거 아무리 어른이라도 잘못된 거 아니냐"라고 따졌지만 민정은 미안해하기는커녕 오히려 새벽을 괘씸하게 생각했다.

시청자들은 '교양'있는 사모님으로 설정된 민정의 안하무인 행각에 분노를 금치 못했다. 충분히 자초지종을 설명했고 그녀의 존재를 숨긴 것은 아들 호세임에도 새벽에게만 와인을 퍼부으며 모멸감을 주는 행동은 비상식적으로 보였다는 것.

"새벽이 불쌍해서 마지막 장면에 울컥했다" "호세네, 교양은 다 떨면서 정말 무식하게 행동한다" "어떻게 사람을 그렇게 대할 수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뿔났다는 의견이 게시판에 잇따랐다.

이와함께 ‘완벽녀’수빈(공현주) 편에 선 민정의 입장을 확실히 보여주며 갈등을 극대화해주는 장면이긴 하지만 너무 감정을 극단적으로 몰고 가는 듯해 현실성이 떨어져 보인다는 따끔한 지적도 눈에 띄었다.

앞으로 민정의 반대와 함께 더욱 거세어질 새벽과 호세의 사랑이 또 어떤 시련을 겪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방송화면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