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김정현 조종설→영화 민폐 '씁쓸'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1.04.13 1:41 PM
서예지, 김정현 조종설→영화 민폐 '씁쓸'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배우 서예지의 행보가 눈총을 사고 있다.

최근 서예지는 배우 김정현과의 구설수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런 가운데 서예지는 13일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의 입장 표명에 관심이 집중됐다.

그러나 언론시사회를 앞두고 전날 돌연 불참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서예지 측이 영화 '내일의 기억' 홍보사 측에 사적 질문 거부 의사를 전했고 이에 '질문을 막을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하자 불참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보사는 13일 언론시사회를 앞두고 서예지의 불참을 알리는 메일을 배포했다.

서예지는 이른 바 '김정현 조종설'로 대중의 도마 위에 올랐다.

김정현이 지난 2018년 출연한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 하차하면서 빚은 논란과 관련해 서예지가 언급된 것.

서예지 측은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영화 개봉을 앞두고 가장 큰 행사인 언론시사회에 주연배우가 불참하는 초유의 사태를 유발하며 '민폐 배우'라는 불편한 수식어를 얻게 됐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