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청백전’ 영탁 VS 장민호, 트롯대세들의 디스전 ‘폭소’

기사입력 2021.05.05 12:31 AM
‘화요청백전’ 영탁 VS 장민호, 트롯대세들의 디스전 ‘폭소’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영탁과 장민호가 깜짝 디스전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4일 방송된 TV조선 ‘화요청백전’에선 '꼼지락꼼지락 발가락 명사수 게임'이 펼쳐진 가운데 백팀 장민호와 청팀 영탁이 대결에 나섰다. 

이날 MC 이휘재는 장민호에게 “동생에게 아쉬운 점이 있느냐”는 질문을 하며 디스전에 불을 붙였다. 장민호는 “영탁이 형들에게 평상시에 잘한다. 그런데 방송할 때는 위아래를 모른다”고 도발했다. 이에 영탁은 “민호 형도 다 좋은데 이런데서 위아래를 따진다. 꼰대!”라고 맞불을 놓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에이스전이 펼쳐진 가운데 별사랑과 모태범이 결승전에 나섰다. 이날 별사랑은 모태범을 뚫어지게 쳐다봤고 홍현희는 “눈빛으로 끼부리지 말라”고 철벽을 치며 경고했다. 별사랑은 “너무 잘생겨서 쳐다봤다”고 능청을 떨었지만 모태범은 별다른 표정변화 없이 승부에만 관심이 있는 모습을 보였다. 별사랑은 “연금 나와요?”라고 물었고 모태범은 “평생 나온다”고 연금부심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게임 도중 손을 잡으라는 조언에 손깍지를 끼는 모습으로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고 MC들은 “연금에 피어나는 사랑”이라고 정리해 폭소를 유발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화요청백전'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