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안정환 “축구도 예능도 좋은 리더+팀워크가 가장 중요해”[종합]

기사입력 2021.05.09 7:52 PM
‘집사부일체’ 안정환 “축구도 예능도 좋은 리더+팀워크가 가장 중요해”[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집사부일체’ 제자들의 팀워크를 위해 ‘반지의 제왕’ 안정환이 출격했다.

9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선 안정환이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안정환은 ‘집사부일체’ 제자들을 대상으로 한 실험 동영상을 보곤 “개인적으로 네 분의 팀워크가 좋다고 생각했는데 전혀 아니었다”라고 평했다.

이어 안정환이 앞선 영상을 바탕으로 개개인의 팀워크 그래프를 준비하자 결과지를 본 차은우는 “형들에 비해 난 괜찮다”는 발언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양세형은 “그렇게 얘기하는 자체가 잘못됐다. 우릴 짓밟고 일어난 거다”라며 발끈했다.

이 같은 제자들의 분열에 안정환은 “솔직히 실망했다. 하드한 팀워크 훈련을 해야 할 것 같다”며 혀를 찼다.

이어 “예능이 축구랑 비슷한 점이 많더라. 리더가 필요하고 팀워크가 좋아야 축구도 예능도 잘 된다. 나도 스승에게 배운 것들을 알려주겠다. 이렇게까지 방송해야 하나 싶을 정도로 힘들 것”이라고 강하게 덧붙였다.

팀워크 강화를 위한 첫 단계는 바로 2인 1조 세안식이다. 코믹한 분위기 속에 이승기와 세안식을 마친 양세형은 “되게 쑥스러운데 뭔가 더 가까워진 느낌이 난다. 잠깐 사이에 그렇다”며 소감을 나타냈다. 이승기는 “내 손이 상대방의 살에 닿는 느낌이 이상하다”며 웃었다. 이에 안정환은 “나도 처음엔 그랬다. 그러면서 가까워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우와 김동현도 세안식을 진행했다. 차은우의 얼굴을 직접 씻어주면서 김동현은 “내 얼굴과 모양이 다르니까 이상하다. 난 씻을 때 얼굴에 걸리는 것 없이 쭉 내려오는데 차은우는 코에서 걸린다. 얼굴도 엄청 작다”며 감탄했다.

차은우는 “살짝 부끄러운데 오히려 그 후부터 더 가까워진 느낌이다. 어색한 느낌 없이 좋다”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이날 드리블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파트너를 안고 공을 넣어야 하는 극한 훈련에 제자들은 일찍이 녹다운 됐다.

이에 안정환은 “나도 선수 때 이 훈련을 했는데 정말 힘들었다. 우린 이걸 한 번만 하는 게 아니라 열 번 씩 했다. 이거 시킬 때마다 히딩크 감독을 때리고 싶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확실히 도움은 됐나?”란 질문엔 “물론이다. 일부러 같은 포지션의 선수나 서먹한 선수들을 붙여 놓는다. 불리함을 극복하고 동료의 부족함을 채워주는 거다”라고 답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