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박탐희, 초현실부부의 결혼생활 “스킨십X, 더 이상 남녀관계 아니야”[종합]

기사입력 2021.05.11 12:24 AM
‘동상이몽’ 박탐희, 초현실부부의 결혼생활 “스킨십X, 더 이상 남녀관계 아니야”[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박탐희가 초 현실 부부의 결혼생활을 소개했다. 박탐희는 “우리 부부는 남녀관계가 아니며 스킨십도 하지 않는다”는 고백했다.

1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선 박탐희가 스페셜MC로 출연해 14년차 부부의 결혼생활을 공개했다.

이날 박탐희는 “우리 부부는 초 현실부부”라 주장하며 “시청자로서 ‘동상이몽’을 보는데 남편들 대다수가 사랑꾼이더라. 저런 남편이 있긴 하지만 저렇게 많을까? 내가 진짜 현실 부부고 이게 진짠데,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우리 부부는 더 이상 남녀관계가 아니며 스킨십은 없다”고 선언, 웃음을 자아냈다. “애가 둘이라 두 아이 육아를 하다 보면 남편에게 손이 갈 시간이 없다”는 것이 박탐희의 설명.

박탐희는 또 “그래도 남편을 보며 두근거릴 때가 있지 않나?”란 질문에 “있긴 하다. 그냥 놀란 거다”라 답하는 것으로 출연자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한편 박탐희와 김성은은 둘도 없는 절친으로 만나면 항상 눈물을 흘리곤 한다고. 박탐희는 “김성은의 남편은 운동선수라 바쁘고 내 남편은 일중독이다. 코로나19 이전엔 1년 중 3분의 1은 밖에 나가 있었다. 애들 어릴 때 사진을 보면 남편 없이 우리 둘과 애들만 있다”라고 이유를 전했다.

그러면서 “결혼 전 남편에게 일방적 구애를 했다는데?”란 질문엔 “남편이 처음 만났을 때 손 편지를 가져왔다. 열어보니 ‘박탐희 자매님’이라고 썼더라. 내가 봤을 땐 이 남자가 나랑 안 될 걸 알고 나왔는데 내가 연락하니까 얻어 걸린 것 같다. 그래서 이렇게 나랑 살고 있는 거구나 싶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리얼 결혼 생활도 전했다. 박탐희는 ‘12명’이란 별명이 만들어진 배경에 대해 “난 쉬지 않는다. 눈에 치울 게 계속 보여서 쉴 새가 없다”고 설명했다.

남편이 불편해하진 않느냐는 질문엔 “나도 불편하다. 우리 남편은 마음은 있다. 그러나 산더미 같은 일거리를 보고도 ‘힘들지? 고생 많아’라고만 한다”고 토로했다.

나아가 “예전엔 왜 입으로만 하냐면서 싸웠다. 그런데도 고쳐지지 않으니까 이젠 나만의 언어로 한다. ‘해줘’가 아니라 한숨을 쉬면서 호흡으로 얘기한다. 그런데 이젠 시키는 것도 귀찮아서 그냥 내가 한다”며 비화를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