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이승기, 안재욱 아들이었다

기사입력 2021.05.13 11:00 PM
‘마우스’ 이승기, 안재욱 아들이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승기가 바로 안재욱의 아들이었다.

13일 방송된 tvN ‘마우스’에선 뇌이식 수술의 전모에 큰 충격을 받는 지은(김정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과거 지은은 무치의 총에 맞고 쓰러진 요한(권화운 분)에게 “미안하다. 널 괴물의 아이로 살게 해서. 그때 그런 결정만 안했어도 너희 가족, 너 모두 행복하게 잘 살았을 텐데. 정바름 그 놈을 내 손으로 없애야 했는데 그 괴물도 새끼라고 내가 미쳤어”라며 눈물로 사과했던 바.

그 모습을 목격한 서준(안재욱 분)은 그제야 바름이 제 핏줄임을 알고 그를 살리고자 했다. 당시 요한은 회복 중이었으나 서준은 “세상 사람들 중 성요한이 살아남기 기대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란 말로 그를 뇌를 취하려 했다.

동료 의사의 만류에도 그는 “한 번은 좋은 일을 해야 하지 않겠어? 우리 요한이 이렇게라도 속죄받고 싶어 할 거야”라며 가증을 떨었다

이날 뒤늦게야 진실을 알게 된 지은은 “내 아들 살려내!”라며 분노했다. 이에 서준은 “왜 이래. 살려냈잖아, 네 아들. 네가 나한테 한 짓에 대한 답례야”라고 이죽거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마우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