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쏜' 이동국, 축구 감독 데뷔전 "긁지 않은 복권있다"...안정환과 맞대결 [종합]

기사입력 2021.05.16 8:20 PM
'뭉쏜' 이동국, 축구 감독 데뷔전 "긁지 않은 복권있다"...안정환과 맞대결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어쩌다FC와 상암불낙스가 이번엔 축구로 맞붙어 팽팽한 대결을 펼쳤다. 

16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쏜다’에선 아직 끝나지 않은 뭉씨네 가문전쟁이 이어졌다. ‘어쩌다FC’와 ‘상암불낙스’가 농구가 아닌 축구로 대결을 펼치게 된 것.

상암불낙스 감독에서 잠시 축구 선수로 돌아간 허재는 축구장으로 향하는 차안에서 “도살장 끌려가는 기분 아니냐”는 질문에 “나는 을왕리니까 부담이 없지”라고 해맑게 웃었다. 김동현은 “허재 형, 제가 축구 좀 가르쳐 드릴게요”라고 말했고 허재는 웃음을 터트렸다. 형과 감독님을 오가는 호칭에 허재는 “나도 헷갈린다”고 능청을 떨었다. 

김용만은 “어쩌다FC가 도전장을 냈는데 축구까지 지면 큰일이다”고 말하며 에이스 이대훈이 올림픽 준비로 오지 못한 것을 강조했다. 이대훈의 활약이 8할이라고 말하자 허재는 “무슨 소리냐. 9할이다”고 말하며 어쩌다FC 멤버들의 자존심을 도발했다. 

이날 상암불낙스의 감독으로 활약하게 된 이동국은 신분 상승한 모습. 이에 김용만과 홍성흔을 비롯해 멤버들이 밀착 마크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허재는 을왕리로 복귀, 겸소해진 포즈를 지으며 친근한 ‘형님’의 위치로 내려왔다. 

‘어쩌다 FC’ 축구 감독으로 전격 복귀한 안정환과 상암 불낙스로 축구 감독 데뷔전 치르는 이동국.이동국은 상암불낙스 멤버들에 대해 “긁지 않은 복권인 분들이 있다”고 무한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은퇴한지 얼마 안 돼 옛날 축구와는 다른 현대 축구 트렌드를 잘 알고 있다고 출사표를 던지며 안정환을 도발했다.

어쩌다FC 감독으로 복귀한 안정환은 “사실 저희가 있어야 할 곳은 여기(축구장)죠”라고 맞불을 놓았다. 이날 정형돈은 이날 두 팀의 대결 관전포인트에 대해 “노골적인 창과 방패의 싸움이다. 상암불낙스엔 수비라인 핵심인 이형택과 여홍철이 있고 어쩌다FC엔 공격라인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허재는 “나는 왜 빼?나도 있었는데”라고 주장, 정형돈을 당황시켰다. 

이어 상암불낙스 선수들의 축구실력을 알아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동네 축구에서 15년 동안 스트라이커를 했다며 축구에 자신감을 드러냈던 윤동식은 불안한 볼트래핑으로 초반엔 의심을 자아냈지만 이내 안정된 실력으로 이동국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허재는 헤딩 실력을 드러냈다. 

먼저 슈팅 대결로 포문을 여는 양팀. 김동현은 윤경신에게 골키퍼 노하우를 전수하며 골키퍼 선배미를 드러내기도. 빛동현은 상암불낙스 멤버들의 골을 연이어 선방했고 여유가 넘친다는 듯 하품 퍼포먼스까지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홍성흔이 깔끔한 슈팅에 성공했다. 

이번엔 어쩌다FC가 슈팅을 하는 가운데 윤경신이 골키퍼에 나섰다. 번번히 실패를 하는 모습에 상암불낙스는 “이러다가 우리가 축구도 이기겠다”는 반응. 윤경신의 활약이 이어지는 가운데 멤버들의 슈팅 실수가 이어졌다. 마지막은 승부사 박태환이 나섰고 회심의 슛을 성공시키며 슈팅 대결은 무승부로 끝났다. 

농구에서는 감독과 코치로 카리스마를 뽐냈던 허재와 현주엽은 축구 경기 전 몸풀기에서 허당미를 뽐내는 모습으로 안정환 감독과 이동국 감독의 동반 잔소리를 부르며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선 두 감독의 팽팽한 지략 싸움 속 상암불낙스와 어쩌다FC의 축구 대결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며 눈길을 모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뭉쳐야 쏜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