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펀치, '링링' 컴백 "오랜만에 팬들 직접 만나 기쁘고 설렌다" [V라이브]

기사입력 2021.05.17 8:43 PM
로켓펀치, '링링' 컴백 "오랜만에 팬들 직접 만나 기쁘고 설렌다" [V라이브]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로켓펀치가 오랜만에 만난 팬들에게 반가움을 드러냈다.

그룹 로켓펀치(Rocket Punch)가 17일 오후 V라이브를 통해 신곡 '링링(Ring Ring)’ 발매 기념 팬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로켓펀치(쥬리, 윤경, 다현, 연희, 소희, 수윤)는 8개월 만에 첫 번째 싱글 ‘링링(Ring Ring)’으로 컴백했다. '뉴트로’ 콘셉트가 돋보이는 이번 앨범의 동명 타이틀곡 ‘링링’은 신스웨이브(Synthwave) 장르에 80년대 신스 팝(Synth pop) 스타일을 혼합한 곡으로, 두 사람 중 먼저 내 전화를 울리는 사람에게 가겠다’는 통통 튀고 위트 있는 내용을 담아 로켓펀치만의 당당한 사랑을 표현했다.

멤버들은 컴백 및 오랜만의 대면 쇼케이스 개최 소감을 전했다. '오랜만에 팬들을 만난 소감'을 묻자 소희는 "오랜만에 직접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기쁘면서도 떨렸다. '잘 할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와주신 팬분들께 좋은 시간 만들어 드리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쇼케이스 하기 전 날까지도 실감이 안 났다"는 연희는 "멤버들끼리 '뮤직비디오를 찍으면서도 왜 실감이 안 나지?' 얘기를 했는데, 무대 막이 오르고 팬분들이 보이면서 실감이 나더라"고 애틋한 팬 사랑을 드러냈다.

컴백 전 8개월 동안의 근황에 대해 윤경은 "새 앨범을 위해 연습을 많이 했다. 팬분들과 소통을 끊임없이 하려고 노력했고 팀워크를 다지기 위한 소중한 시간도 보냈다"고 밝혔다.

"너무 잘 지냈다"는 수윤은 "'블랙 로즈' 활동도 재미있게 했는데 팬분들이 없어서 2% 부족한 활동이었다. 이번에 대면 쇼케이스 이야기를 듣고 설레고 긴장된 마음으로 준비했다"면서 "정말 공들여서 준비한 앨범"이라고 자신했다.

'고등학생이 된 막내' 다현은 "확실히 중학생과 고등학생은 다르더라"면서 "더 어른이 된 것 같고, 할 수 있는 게 많아진 것 같다. 그래도 학교 생활은 재미있어서 매일 새벽에 일어나야 해도 재미있게 다닌 것 같다"고 말해 훈훈한 미소를 짓게 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V라이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