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고민시, 이도현과 애틋 입맞춤→괴한들에게 납치

기사입력 2021.05.18 10:45 PM
‘오월의 청춘’ 고민시, 이도현과 애틋 입맞춤→괴한들에게 납치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오월의 청춘’ 고민시가 괴한들에 의해 납치됐다.

18일 방송된 KBS 2TV ‘오월의 청춘’에선 희태(이도현 분)와 입맞춤 후 납치되는 명희(고민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희태는 행복의 순간에도 괴로운 표정을 짓는 명희에게 이유를 물었다. 이에 명희는 “저 하나 때문에 너무 많은 사람을 힘들게 하는 것 같아요. 그래서 행복하다고 느낄 때마다 내가 꼭 나쁜 사람 같아요”라고 털어놨다.

왜 힘든 걸 숨기냐며 속상해하는 희태에게 명희는 “희태 씨도 숨기잖아요. 힘들어하면 후회하는 것처럼 보일까봐. 전 후회 안 해요. 그런데 후회 안한다고 힘들지 않은 건 아니잖아요. 서로 다 보여줄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이에 희태는 “명희 씨 이제 큰일 났다. 나 사실 엄살 왕인데. 만나면 하루 종일 힘든 얘기만 해야겠네”라며 웃었다. 나아가 명희에게 입을 맞추는 것으로 지극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이날 기남(오만석 분)이 희태와 명희의 관계를 주목한 가운데 괴한들에게 납치되는 명희의 모습이 큰 충격을 안겼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오월의 청춘’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