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 특전사X707 육군 연합 대역전 드라마...SSU 탈락[종합]

기사입력 2021.05.18 11:12 PM
'강철부대' 특전사X707 육군 연합 대역전 드라마...SSU 탈락[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특전사와 707 육군 연합이 야간 연합작전에서 승리했다. 데스매치에선 SSU가 최종 탈락했다. 

18일 방송되는 SKY채널, 채널A의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에서는 동반탈락이 걸린 두 부대 간 ‘야간 연합작전’ 미션의 승부 결과가 공개됐다. 

특전사(육군특수전사령부)와 707(제707특수임무대) 연합부대와 SSU(해난구조전대)와 UDT(해군특수전전단)연합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진봉 팀장의 주도하에 모든 부대원이 결승점에 도착했지만, 감시탑 위에 올랐던 707 임우영이 서둘러 내려오던 중 안전장치가 로프에 걸리는 위기에 놓였다.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다행히 상황을 수습하기 로프를 풀어 하강했다. 동료 대원들은 끝까지 경계태세를 늦추지 않고 엄호했고 임우영이 마지막에 들어오며 전원 임무 완료했다. 육군 연합은 승리를 확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SSU와 UDT가 뭉친 해군연합이 야간 연합작전 미션에 돌입했다. UDT 김범석 연합팀장이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고 나머지 대원들이 아이디어를 내서 전략을 짜는 해군 연합. 그러나 총기를 소지한 대항군들이 곳곳에 잠복, 습격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황. 열쇠 때문에 시간이 지체되는 변수가 생겼지만 해군 연합 역시 영화 같은 활약으로 미션을 완수했다. MC 김성주와 김희철은 “영화 한편을 본 것 같다”라며 감탄했다. 

양 팀 모두 변수가 나오며 승부를 점칠 수 없는 상황에서 작전 완료 기록이 공개됐다. 두 연합의 작전 완료 기록은 불과 14초. 유군 연합은 9분 44초를 기록, 10분도 되지 않는 기록에 안도했다. 그러나 해군 연합의 기록은 9분 30초를 기록하며 육군 연합을 앞섰다. 해군연합은 얼싸안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14초가 희비를 갈랐던 것. 

그러나 결과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승패에 영향을 끼칠 요인으로 작전 수행 시간과 더불어, 대항군과의 격전에서 발생한 총상 여부에 따른 강력한 페널티까지 계산된 결과가 합산돼 승패가 결정되는 미션. 총상 한 발당 60초 페널티가 있기에 총상 하나로 승패로 갈리는 상황.

해군 연합의 총상은 두 발. 60초의 페널티를 합산한 최종결과는 육군 연합의 승리. 육군 연합은 총상을 입지 않았던 것. 페널티로 대역전을 이루며 또다시 희비가 뒤바뀌었다. 반전 드라마를 쓴 육군 연합. 마음고생이 심했던 임우영은 주저 앉아 눈물을 흘렸다. 임우영은 “안도가 됐다. 내가 팀을 패배로 이끌지는 않았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SSU와 UDT 대원들은 아쉬워하면서도 동반 탈락의 운명을 맞았다. 이어 야간 연합작전에서 패한 UDT와 SSU는 데스매치를 통해 최종 한 팀만 생존 할 수 있는 상황. 화기애애한 동료로 호흡을 맞췄던 두 부대는 이제는 적이 되어 싸워야 하는 상황. 

데스매치의 미션은 타이어 쟁탈전. UDT 육준서는 “상대팀에 피지컬이 압도적인 대원이 있지만 저희 팀에도 피지컬이나 힘에 밀리지 않는 대원들이 있다”고 해볼 만한 대결이라는 반응을 보였고 SSU김민수는 “얼마나 전략적으로 상항에 맞게 대처를 하는지가 관건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치열한 타이어 쟁탈전이 펼쳐진 가운데 UDT가 최종 승리했다. SSU는 세 번째 탈락 부대가 됐다. 최선을 다한 두 부대는 끈끈한 포옹과 함께 외치는 구호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그런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탈락한 세 부대가 4강 토너먼트의 한 자리를 놓고 대결을 펼치는 반전이 펼쳐지며 또다시 뜨거운 승부욕에 화력을 더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강철부대'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