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 주종혁, 왕지혜에 "박재정 좋아하지 말라" [종합]

기사입력 2021.05.28 9:06 PM
'속아도 꿈결' 주종혁, 왕지혜에 "박재정 좋아하지 말라"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류진이 성장한 아이들을 보며 섭섭함을 드러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현시운(주종혁 분)이 한그루(왕지혜 분)에게 최지완(박재정 분)을 향한 마음을 접으라고 말했다.

이날 금상백(류진 분)은 아들 금인서(옥진욱 분)가 그동안 몰래 한다발(함은정 분)에게 유도를 배웠고, 목공일을 배워 금종화(최정우 분) 일을 도왔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애들 키워봐야 다 소용없다"면서 허탈함을 느낀 것. 

최지완에게 푹빠진 한그루의 모습을 보고 현시운(주종혁 분)은 "중증이다"라면서도 피식 웃었다. 하지만 지완은 아들 이재(서우승 분)과의 거리를 좁혀주고 살뜰하게 챙겨주는 다발에 더 관심을 드러냈고, 선물까지 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영혜(박탐희 분)와 기유영(양소민 분)은 병원에서 신경전을 벌였다. 영혜는 딸을 얘, 쟤라고 부르는 유영에게 "호칭 똑바로 하라"고 지적했고, 유영은 아들이 신혼여행 다녀와서 처가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것에 불만을 드러냈다.

"내 아들 바닥에서 재우지 마라. 걔는 입에 안 맞는 음식 못 먹는다" 등 과보호하는 유영에게 영혜는 "호칭정리 똑바로 해라. 기 선생님, 인 선생님이다. 직장에서는 일 얘기만 하자. 함부로 말 놓지 말라"고 경고했다.

신혼여행에 다녀온 금민아(김인이 분)와 임헌(조한결 분)은 어른들께 인사를 올렸다. 신혼부부답게 좁은 싱글 침대에서 알콩달콩 애정 넘치는 모습을 보며 영혜는 "한 쌍의 바퀴벌레 나셨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상백은 "애들은 다 떠났다. 우리 둘 밖에 없다. 금민아 우리 딸 아니고 저놈 아내다. 인서는 우리 안 보는 데서 잘 산다"면서 섭섭함을 드러냈다. 모두 잠든 밤, 임헌은 화장실에 본 바퀴벌레로 호들갑을 떨어 집안 사람들을 모조리 깨우며 곱게 자란 티를 냈다.

한편 현시운은 최지완의 마음이 한다발에게 향하고 있다고 생각했고, 지완을 위해 노래 연습을 하려는 그루를 불러 "한팀장님 그만하시죠. 형 좋아하지마요"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