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 주종혁X왕지혜, 계약 연애 시작…최정우 "미안했다" 변화 노력 [종합]

기사입력 2021.06.11 9:03 PM
'속아도 꿈결' 주종혁X왕지혜, 계약 연애 시작…최정우 "미안했다" 변화 노력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주종혁과 왕지혜가 계약 연애를 시작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금종화(최정우 분)가 강모란(박준금 분)으로 인해 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금종화는 강모란에게 "자식들이 밉다. 내 마음 몰라준다. 날 들여다 보지도 않는다. 솔직히 말하면 너무 서운하다"면서 자식들에게 서운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저 매일 인사하고 감사 표현을 해주길 원했지만 그 작은 것도 해주지 않았다는 것.

"아이들이 몰라서가 아니라 아버지가 어려워서 그런 것"이라고 모란이 대변해 줬지만 종화는 서러움을 계속 서러움을 드러냈다. 이에 모란이 "그래서 애들한테 계속 손지검 하겠다는 거냐"고 하자 종화는 "아니다. 이렇게 살지 않으려고 한다. 아이들과 마음을 터놓고 얘기하고 변하겠다. 그러면 여사님도 같이 살아주는 거죠?"라며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현시운(주종혁 분)에게 고백했다가 거절 당한 한그루(왕지혜 분)는 이불킥을 했다. 하지만 다음 날 아침 시운은 그루의 이름을 부르며 "내 여자친구 잖냐"면서 친근하게 다가왔다. "그만하라"는 말에도 시운은 그루를 여자친구 대하 듯 했고 "연애가 별거나. 그냥 영화보고 시간 보내는 거 아니냐"면서 일종의 계약 연애로 서로 윈윈하자고 제안했다.

인영혜(박탐희 분)는 기유영(양소민 분)이 사는 아파트 단지에서 경비원으로 일하려는 금상백(류진 분)을 만류했지만, 상백은 기어코 출근했다. 첫날부터 상백은 어린이에게 존댓말을 써라, 입주민 쓰레기를 처리를 하라는 '갑질'을 당했다.

시운은 농담처럼 던진 계약 연애에 본격적으로 달려들었고 세세한 조항을 내밀었다. 그루가 기가 찬 표정으로 무시하려 하자 시운은 회사에서 공개적으로 "그루 씨"라 이름을 부르며 몰아붙였고 "진짜 연애하자는 게 아니다. 서로 편한 사람이잖냐. 어차피 난 곧 떠날 사람이니 서로 윈윈하자. 최지완(박재정 분) 잊을 수 있을 것"이라며 결국 원하는 대로 계약을 맺었다.

아들들을 호출한 금종화는 둘째 부부가 부재인 가운데 상백 부부와 상민(이태구 분)에게 "여사님 집으로 다시 들어왔다. 미안했다. 손부터 나가고 윽박 지르고 다신 안 그러마. 울컥할 때가 있어도 진짜 안 그러기 위해 노력하겠다. 앞으로 너희와 대화를 해보려고 한다"면서 아들들과의 대화를 제안하며 달라지려고 노력했다.

"일주일에 한 번씩 함께 밥을 먹자"는 종화에게 인영혜는 "저희도 신경 못 써서 죄송했다"면서 분위기를 좋게 풀어갔고, 상백도 "저희도 잘 하겠다"고 말했다. 종화가 집에 돌아왔다는 소식에 오민희(윤해영 분)은 즐거워했지만 상구(임형준 분)는 "딱 기회였는데"라며 아쉬워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