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집2’ 성동일, 생일상 받고 감동 “눈물 날뻔”→여진구 "매너리즘 빠졌었다" [종합]

기사입력 2021.06.18 9:26 PM
‘바퀴집2’ 성동일, 생일상 받고 감동 “눈물 날뻔”→여진구 "매너리즘 빠졌었다"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성동일이 동생들이 직접 차려준 생일상에 감동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tvN '바퀴달린집2‘에선 제주도에서 게스트 여진구와 함께 하는 제주도 둘째 날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생일을 맞은 맏형을 위해 김희원, 임시완, 여진구는 생일축하 노래를 부르며 생일을 축하했다. 이어 아침밥을 지으려는 성동일에게 생일자는 움직이면 안 된다고 말하고는 직접 요리에 나섰다. 

여진구는 유자청을 넣은 소불고기를 만들었고 임시완은 성게 미역국을 끓였다. 김희원, 임시완, 여진구는 소불고기, 성게 미역국, 제주 옥돔구이로 정성스럽게 생일상을 차렸다. 시완이 끓인 성게 미역국을 먹은 성동일은 “정말 시원하다”고 감탄했고 김희원은 “미역국이 너무 맛있다”고 감탄했다. 

진구표 소불기를 한입 먹어본 성동일은 “집나가서 뭘 배워온 거냐. 어디 식당하다 왔느냐”고 말했고 김희원 역시 여진구가 음식을 배워온 것이 틀림없다고 감탄했다. 성동일은 “창업 준비하니?”라며 가게를 열어도 될 맛이란 평을 했고 임시완은 “유자청이 신의 한수”라며 추켜세웠다. 이에 여진구는 할머니에게 직접 비법을 배워왔다고 털어놨다. 김희원이 구운 반건조 옥돔구이를 맛 본 성동일은 “형편 없다”고 짓궂은 농담을 했다가 바로 “맛있다”고 웃었다. 

이날 자신을 위해 생일상을 차린 동생들의 정성에 성동일은 “미역국도 잘했고 너무 잘했다. 촬영 때문에 밖에만 있으니까 집에서 생일상 차려먹을 일이 별로 없잖아. 그런데 이런 생일상 처음 받아본다”고 감동했다. 

성동일은 “이런 생일상 태어나 처음이다. 진짜 감동적이다. 나 한 숟가락 더 먹으면 눈물 날 것 같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에 김희원은 “다 그만 먹자. 안되겠다. 형 생일날 우시면 안된다. 아까 저쪽에서 우는 거 내가 봤다”고 농담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성동일은 “너무 울어서 물 높이가 높아지지 않았냐?”라고 아재개그를 시도했고 김희원은 “동일이형 생일이다 보니까 유머가 더 웃기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임시완은 성동일을 위해 라텍스 베개를 선물했고 “제가 진짜 써보고 좋아서 드리는 거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에 김희원은 “쓰던 거야?”라고 질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고 성동일은 “쓰던거라도 좀 가져와봐”라고 능청스럽게 화답하며 폭소를 더했다. 

이어 라텍스 베개를 써보고는 “고맙다. 진짜 편하다”고 말했고 시완에게 “내가 오늘 고기 잡아서 다 줄게”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임시완은 “오늘 (물고기를)못 받겠네”라는 강력한 한방으로 성동일의 낚시 실력을 팩폭, 폭소를 자아냈다. 

또 이날 여진구는 성동일과 연기에 대한 고민을 나누며 눈길을 모았다. 결혼에 대한 화제가 나온 가운데 성동일은 결혼은 일찍 하는 게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을 밝혔고 여진구는 “제가 눈이 높아서 그렇다기보다는 제가 아직 연기에 대한 욕심이 많은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여진구는 “제가 한동안 매너리즘 같은 것에 빠져있었다. 연기에 대해 처음으로 사람들에게 칭찬도 받고 상도 받고 하니까 그전에는 재밌었는데 잘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고 표현하고 싶은 욕심이 생기니까 옛날의 재미있게 연기하는 느낌이 아니더라. 그래서 내심 20대가 빨리 지났으면 하는 마음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성동일은 “연기자는 철저히 대중의 평가를 받는 직업이기 때문에 나이가 들어도 항상 힘들다. 나도 마찬가지고 희원이도 그럴 것이고. 나는 지금 진구가 잘하고 있다고 본다”고 진심어린 조언을 했다. 

이날 방송에선 낚시에 도전한 멤버들의 좌충우돌 모습이 그려지며 눈길을 모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사진 = '바퀴달린집2'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