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하자' 마리아 부모님, 인생 첫 선지해장국 먹방 "맛있어요"

기사입력 2021.06.18 10:27 PM
'내딸하자' 마리아 부모님, 인생 첫 선지해장국 먹방 "맛있어요"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트롯가수 마리아의 부모님이 인생 첫 선지 해장국 먹방으로 눈길을 모았다. 

18일 방송된 TV조선 ‘내딸하자’에선 마리아와 부모님의 효나들이가 방송됐다. 마리아는 한국을 찾아 자가격리를 끝낸 부모님과 함께 인생 첫 선지 해장국 먹방에 나섰다. 

마리아는 부모님과 함께 1년 반만에 한 식탁 위 가족 식사에 나섰다. 선지해장국집을 찾은 마리아는 부모님과 함께 먼저 김치 먹방에 도전했다. 김치를 먹으며 흡족해하는 부모님. 

이어 마리아의 최애음식 선지 해장국 나왔고 부모님은 국물먼저 시식했다. 어머니는 “맛있다”라며 동공 확장된 모습으로 폴란드 음식 플라키와 비슷하다며 마음에 들어 했다. 매운 국물도 문제 없는 부모님들의 먹방에 “마리아보다 잘 드시는 것 같다”라는 반응이 나왔다. 

이어 선지의 정체를 모르는 부모님은 “이거 TV에서 봤다. 푸딩처럼 생겼다”라며 신기해했다. 아버지는 물컹거리는 선지를 먹었고 “맛있다”라고 반응을 보였다. 어머니 역시 “두부 같다”라고 추측했다. 소의 피라는 사실을 알렸지만 부모님은 “철분 섭취에 좋겠다” “한국에 있는 동안 몇 번 더 먹을 수 있겠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국에 밥까지 말아먹는 아버지의 폭풍 먹방 모습에 MC들은 “아버지는 조만간 쯔양과 먹방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농담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날 마리아는 부모님과 함께 북촌 한옥마을을 찾아 추억을 남기며 눈길을 모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내딸하자’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