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박명수 “가끔 아내와 티격태격...오래 가진 않아"

기사입력 2021.06.20 11:48 AM
‘라디오쇼’ 박명수 “가끔 아내와 티격태격...오래 가진 않아"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개그맨 박명수가 아내와 티격태격할 때도 있지만 오래가진 않는다고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선 청취자들의 사연을 소개하는 코너로 펼쳐졌다. 

이날 사유리에게 봉투를 줬다는 박명수의 미담이 소환된 가운데 박명수는 “사유리는 그런 이야기를 뭐 하러 했대. 하려면 더 크게 하지”라고 능청을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 남편과 다투었다며 박명수는 아내와 다투지 않는 다정한 남편이 아니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박명수는 “아니다. 저도 가끔 티격태격하는데 서로 좋을 게 없기 때문에 길게 가진 않는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박명수 씨도 게임을 하느냐”는 질문에 “참 다행인 게 게임을 하지는 않는다. PC방에 갈 때 한 번 정도 하지 집에서는 게임은 하지 않는다. 인생이 게임이지 않나. 만날 지고 있다. 힘들다”고 입담을 과시했다. 

또 과거 공항에서 박명수를 보고 ‘앗 박명수다’라고 소리쳤는데 기분 나쁘지 않았는지 미안해하는 청취자의 사연에 “솔직히 반말로라도 알아봐 주시는 게 더 낫다. 기분 나쁘지 않았다”라고 털어놨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박명수의 라디오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