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김경남, 이보희X이병준 관계에 충격... 홍은희, 최대철 子도 받아들였다[종합]

기사입력 2021.06.20 9:24 PM
‘광자매’ 김경남, 이보희X이병준 관계에 충격... 홍은희, 최대철 子도 받아들였다[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홍은희가 최대철과 하재숙 사이의 아이를 받아들였다. 김경남은 이보희와 이병준의 관계에 큰 충격을 받았다.

20일 방송된 KBS 2TV ‘오케이 광자매’에선 광식(전혜빈 분)과 광태(고원희 분)에게 마리아(하재숙 분)의 소식을 전하는 광남(홍은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마리아가 세상을 떠나고, 광남은 변호를 도와 복덩이 육아에 손을 보태고 있는 상황.

이날 광남은 복덩이 육아 중 신혼여행을 추억을 떠올리며 “우리도 그런 때가 있었네”라고 아련하게 말했다. “재밌었지. 아무 생각 없이. 고마워”라는 변호의 인사엔 “그런 말 하지 마. 남 같잖아”라며 웃었다.

문제는 동생 광태가 변호야 함께 새벽에야 귀가한 광남을 목격했다는 것. 마리아의 사정을 알 리 없는 광태는 “이건 아니지. 이거 바람이야. 불륜이라고. 아무리 전 남편이라도 이혼하면 남이야. 딴 여자랑 자식 낳고 사는 사람 무슨 미련 있다고 새벽에 만나. 이러다 상간녀 되는 거야”라고 호통을 쳤다.

결국 광남은 마리아의 소식을 전하곤 “내 마음이 왜 이러는지 모르겠어. 그 사람 곁에 아무도 없다는 게 나한테 기회가 아닌가 싶어. 나 나쁘지?”라며 속내를 터놨다.

이에 광태는 “나쁜 건 아니지. 뺏은 것도 아니고 원래 언니 건데. 난 언니만 좋다면 찬성”이라고 흔쾌히 말했으나 광식(전혜빈 분)은 “간단한 문제는 아니야. 애가 있잖아. 언니가 정말 친자식처럼 키울 의지가 있어야 돼. 형부 조건이 달라졌다. 잘 생각해봐”라고 우려했다.

광남은 “그깟 거 키워주면 되지. 말해놓고도 웃긴다. 남 뒷바라지 못하던 내가 이젠 어떤 조건도 안 무서워”라고 강하게 말했다.

광남이 간과한 건 철수 역시 둘의 관계를 목격했다는 것. 분노한 철수는 변호를 불러내 “아무리 간통이 없어진 세상이지만 아닌 건 아닌 겁니다. 뭐하는 짓입니까? 처자식 있는 사람이 이거 법적으로 문제 있는 거 아닙니까?”라고 퍼부었다.

나아가 “우리 광남이 쉽게 보지 마세요. 사람 꼴 우습게 됐다고 함부로 그러는 거 아닙니다. 그동안 정을 생각해서 이 정도로 하는 겁니다. 이제 겨우 마음잡고 살아보려고 발버둥치는 거 불쌍하지도 않아요? 우리 광남이 흔들지 마세요”라고 경고했다.

한편 예슬에게 큰 상처를 준 돌세의 내연녀가 봉자란 사실을 알게 된 광식은 예슬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이유라도 알고 싶다는 예슬에 광식은 “너랑은 미래가 안 보여”라며 독설을 했다. 이에 예슬은 “나 부족한 거 알아. 조금만 기다려줘. 네가 원하는 사람 될게. 나 지금 최선을 다해 뛰고 있어. 앞으론 달라질 거야”라고 애원했으나 광식은 “그래봤자 딴따라야”라고 일축했다.

광식은 또 “나하고 안 어울려. 극복하려고 해봤는데 극복이 안 돼. 중졸 딴따라 싫어. 내가 왜 이제야 제 정신 돌아왔나 모르겠어”라며 막말을 퍼부었다.

이도 모자라 친구로서 충고라며 “아버지 용서해줘. 그 여자 분도 그냥 받아들여줬으면 좋겠어. 혹시 이민 갈 수 있니?”라고 권했다. 예슬은 “내 마음 정리한다”라 말하며 돌아섰다.

극 말미엔 광식의 노력이 무색하게 돌세와 봉자의 관계를 알게 되는 예슬의 모습이 그려지며 파란을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