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이보영, 기억상실 연기했나? 이현욱 사건 당일, 김서형과 함께 병원行[종합]

기사입력 2021.06.20 10:46 PM
‘마인’ 이보영, 기억상실 연기했나? 이현욱 사건 당일, 김서형과 함께 병원行[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현욱 살인사건 당일 이보영을 병원으로 옮긴 사람이 김서형으로 밝혀졌다. 이 사건의 진범은 누굴까.

20일 방송된 tvN ‘마인’에선 지용(이현욱 분) 살인사건의 진실이 그려졌다.

앞서 지용이 주검으로 발견되고 희수가 기억상실 증세를 보인 가운데 관련자들이 경찰조사를 받은 상황.

이날 엠마 수녀를 찾은 희수는 “수녀님과 나눈 문자 메시지를 읽는데 하루가 꼬박 걸리더라고요. 수녀님에게 보낸 마지막 문자가 이거였어요. ‘수녀님, 하준 아빠와 따로 만나오셨죠?’ 이 문자를 수녀님이 읽고도 답을 안 주셔서. 이제 대답해 주세요”라고 청했다.

이에 엠마 수녀는 “지용일 생각할 때마다 마음이 아팠어요. 난 그 애가 엄마 뱃속에 있을 때부터 인연이 된 사람이에요. 태어나고 자라는 과정을 멀리서 지켜봤지만 잘 살아가고 있는 줄 알았죠. 지용이가 그렇게 마음 둘 곳이 없다는 걸 진작 알았다면”이라며 후회를 토해냈다.

과거 지용은 엠마 수녀와 친모의 묘소를 찾아 오랜 상처를 내보인 바. 이는 지용 모가 낸 상처로 그는 “엄마는 모든 불향의 근원이 나라고 여겼어요. 내가 친부랑 너무 닮아서 미워했죠. 내 잘못도 아닌데”라고 자조했다.

나아가 “개 같은 게 뭔지 아세요? 날 학대한 엄마가 내 유일한 혈육이라 얘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는 거예요. 날 믿어주고 사랑해주는 사람이 단 한 사람이라도 있었을 텐데”라고 털어놨다. 이에 엠마 수녀는 “안 늦었어. 네 엄마 대신 내가 네 얘기 다 들어줄게”라며 나섰으나 지용은 “이미 늦었어요”라고 일축했다.

이날 희수가 엠마 수녀에게 물은 건, 지용이 불쌍하다고 생각하느냐는 것. 이에 엠마 수녀는 “그럼요. 그 영혼이 가여워서 마음이 힘들어요. 그 아일 막지 못한 죄, 회개하면서 살아야 할 거예요”라고 답했다.

“그날 수녀님이 계단에서 절 보셨다고 했죠?”란 물음엔 “네, 자매님이었어요. 사실 자매님을 의심했어요. 그러다 자매님이 기억을 잃었다는 걸 알고 놀랐죠. 한 사람이 더 있었다는 걸 알고 어쩌면 자매님도 피해자일지 모른다고 생각했죠”라고 털어놨다.

한편 담당형사는 희수가 기억상실을 연기하고 있다고 의심 중. 병원기록을 통해 지용과 함께 쓰러져 있던 사람이 희수라는 사실이 밝혀진 뒤에도 그는 막 기억을 찾은 듯 하준을 다그치는 희수를 의심했다.

극 말미엔 블랙박스 복원을 통해 당시 희수를 병원으로 데려간 사람이 서현(김서형 분)으로 밝혀진 가운데 사무실에 산소통을 숨겨둔 서현의 모습이 그려지며 ‘마인’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마인’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