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 윤해영, 임형준에 이혼 선언…박탐희 "나도 그만둘래" [종합]

기사입력 2021.07.16 9:04 PM
'속아도 꿈결' 윤해영, 임형준에 이혼 선언…박탐희 "나도 그만둘래"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지친 박탐희가 집을 나가려고 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오민희(윤해영 분)가 금상구(임형준 분)에게 이혼을 선언했다.

이날 인영혜(박탐희 분)는 금종화(최정우 분)에 오민희까지 따라다니며 아르바이트를 한 아들 금인서(옥진욱 분)에 분노했다. 하지만 인서는 "공방 다녀오겠다"면서 속을 긁었고 영혜는 "마음대로 살라"고 소리쳤다. 

복잡한 마음의 인서는 공방에서 멍 때리는 모습을 보였다. 방향을 잃고 "깎다보면 뭐가 되든 되겠죠"라며 불안해하는 인서에게 종화는 "뭘 만들고 싶은지 생각하고 만들어야지. 뭐라도 되면 좋겠다? 뭐라도 될 수 있다. 방향만 정해지면 시간이 걸려도 뭐든 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수진(김누리 분)은 자신이 연결해준 면접 자리를 박차고 나온 금상민(이태구 분)에게 이유를 따져 물었다. 상민은 "나는 꿈이 있어야 되는 사람"이라면서 "나한테는 그림 밖에 꿈이 되지 않는다. 그걸 꿈꾸지 않고는 내가 아니"라고 마음 속 이야기를 털어놨다. 

영혜는 기유영(영소민 분)에게 금상백(류진 분)이 경비일을 그만뒀다는 사실을 듣게 됐고, 상백에게 "인서 학원도 보내야 하고 여사님 돈 갚아야 한다. 당신 돈 필요하다. 월급 딱 한 번 받고 그만 둔 이유가 뭐냐? 나 믿고 홱 그만 뒀냐?"고 이유를 물었다. "그만둔 게 아니라 짤렸다"는 상백의 말에 영혜는 힘겨워했다. 

고깃집에서 소속사 대표와 미팅을 하던 오민희(윤해영 분)는 본 목적이 자신과의 계약이 아닌 남편 금상구 작품에 배우 꽂기라는 걸 알고 실망한 기색을 내비쳤다. 잠시 밖에 다녀온 민희는 돌아와 상구가 유영이 함께 고깃집에 있는 걸 목격해 분노했고 두 사람이 "아니"라고 부정했지만 듣지 않았다.

민희는 "너 아무리 싸가지 없어도 다른 여자 없는 거, 마음 한편에 나 사랑하는 마음 있는 걸 믿고 싶었다. 내가 너 끝까지 안 버린거다. 어떻게 여길 오냐. 우리 연애할 때부터 오던데를 어떻게 딴 여자랑 오냐"면서 "갈라서자. 이혼해"라고 말했다.

한편 영혜는 쉽게 일자리를 잃은 남편 상백과 말 안 든는 인서 때문에 지쳐했고 "아무것도 하지마. 나도 그만둘래"라며 짐을 싸서 가출하려 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