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현, 구독논란에 사과 “관리자의 실수, 심려끼쳐 죄송” [전문]

기사입력 2021.07.20 1:03 PM
안보현, 구독논란에 사과 “관리자의 실수, 심려끼쳐 죄송” [전문]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안보현이 유튜브 채널 구독논란에 사과했다.

안보현은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브라보현’을 통해 구독 논란에 대해 “먼저 채널과 관련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을 불편하게 해드려 죄송하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처음 ‘브라보현’ 채널을 개설한 2019년에는 제가 모든 부분을 관리해 왔으나, 2020년 하반기부터 관리자가 저를 대신하여 영상 업로드, 편집 등 모든 채널 관리를 도맡아 해오고 있다. 그러던 와중에 관리자의 실수가 있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사실 여부 확인 후 이렇게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만들고 시작한 ‘브라보현’ 채널을 제대로 운영, 관리하지 못한 점은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책임”이라며 “앞으로는 깊은 책임감을 가지고 채널을 세심하게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지켜봐주시고 응원해 주셨던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한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안보현 유튜브 채널의 공개 구독 목록이 공개된 가운데 부적절한 논란을 빚은 채널 등이 포함되며 구설에 올랐다.

이하 안보현 입장문

안녕하세요. <브라보현> 채널의 안보현입니다.

먼저 채널과 관련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을 불편하게 해드려 죄송합니다.

처음 <브라보현> 채널을 개설한 2019년에는 제가 모든 부분을 관리해 왔으나, 2020년 하반기부터 관리자가 저를 대신하여 영상 업로드, 편집 등 모든 채널 관리를 도맡아 해오고 있습니다.

그러던 와중에 관리자의 실수가 있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사실 여부 확인 후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제가 만들고 시작한 <브라보현> 채널을 제대로 운영, 관리하지 못한 점은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책임입니다.

앞으로는 깊은 책임감을 가지고 채널을 세심하게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지켜봐주시고 응원해 주셨던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