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터지는 연예계 코로나19 ‘비상’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1.07.20 3:52 PM
연일 터지는 연예계 코로나19 ‘비상’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전동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연예계도 강타하면서 연일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촬영의 특성상 다수의 밀접접촉자가 발생할 수 있어 우려가 예상되고 있다. 

20일 그룹 EXID 멤버이자 연기자로 활동 중인 하니(본명 안희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가 출연하는 JTBC 드라마 '아이돌'에 여파가 우려된 상황에서 방송사 측은 "본 촬영 일정은 취소한 상태이며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의심되는 스태프는 검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하니와 같은 소속사인 배우 윤정희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트로트가수 장민호와 영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김희재 역시 재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에 따르면 김희재는 지난 13일 박태환, 모태범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검사를 실시했고,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자가격리를 유지하고 있던 중 이상 증상을 느껴 재검사를 실시했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가수 서인영과 배우 차지연, 트레저 도영 등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전동선 기자 dsjeon@tvreport.co.kr / 사진=하니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