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돌림 피해 의혹에 입 연 유튜버 역트 “기훈이는…”

기사입력 2021.07.26 9:51 AM
따돌림 피해 의혹에 입 연 유튜버 역트 “기훈이는…”

유튜버 역시트레이너가 킹기훈 부부에게 갑질을 당했다는 루머에 직접 해명했다.

지난 23일 역시트레이너(이하 역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저와 기훈가현이 갑질논란 해명’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기훈이랑 제수씨 관련해 말이 너무 많다. 기훈이가 피해를 많이 받고 있는 상황이다. 저번에도 이런 일들로 해명 영상을 한 번 올렸었는데 별일 아니라고 안일하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말도 안되는 추측이나 억측으로 인해 계속해 논란이 되고 있는 것 같다. 저는 이 상황이 이해되지 않는다. 제가 동생들에게 부탁했던 말은 ‘분량이 없으니 나를 까달라’는 말이었다. 그런 컨셉이어야 사람들이 재밌어 하고 웃기다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부탁을 했다”고 말했다.

최근 킹기훈이 역트를 뒷담화하는 폭로 녹취가 돌고 있는 상황에 대해 그는 “기훈이가 방송할 때 제가 보고 있는 걸 알고 있었다. 말을 할 때 시청자들도 나도 크게 다 웃었다. 일부러 내가 방송을 보고 있어서 그런 말을 했던 거다. 그런 오해는 안하셨으면 좋겠다”며 해명했다.

역트는 “저와 기훈이는 여전히 각별하고 너무 친한 사이인데 이런 오해들로 인해 괜히 서먹서먹하다. 너무 친한 사인데 제가 아닌 다른 분들이 뭐라하고 있는 이 상황이 어안이 벙벙하다”며 “제수씨 가현이가 인성논란 (영상)보니까 저한테 짜증냈던 이유는 저에게 서운했던 게 있었다. 서로 사과하고 오해풀고 잘 지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악의적인 편집에 선동 당하지 마시고 제가 당사자 본인이다. 이 영상 꼭 봐주시고 자의적으로 찍은 당사자 본인이다. 이제는 그만해주셨으면 좋겠다. 간곡히 부탁드린다”는 말을 남겼다.

한편 역트는 유튜버 햄벅과 함께 킹기훈 부부가 사는 빌라에 함께 입주해 합동방송을 진행하며 돈독한 사이를 보였다. 

이들은 지난 5월 술먹방을 진행하던 중 가장 나이가 많은 역트에게 술 심부름을 시키고 특히 킹기훈의 아내 퀸가현이 소리를 지르는 등의 행동으로 인해 따돌림 의혹이 일게 됐다. 

더불어 킹기훈이 최근 진행한 실시간 방송에서 “집에 괜히 이상한 사람들 들이면 일진 꼬인다. 지금 사건사고 많은 것도 역트형이랑 같이 살아서 그런 거다”며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을 해 따돌림 의혹은 점점 커진 상황이다. 


 

이승연 기자 shandyya@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