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도사’ 강예빈 “모태섹시 이미지 때문에 구설 잦아”

기사입력 2021.09.13 9:09 PM
‘연애도사’ 강예빈 “모태섹시 이미지 때문에 구설 잦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강예빈이 결혼상대를 찾고자 ‘연애도사’의 문을 두드렸다. 강예빈은 섹시 이미지 때문에 의도치 않은 구설에 올라야 했다며 고충도 전했다.

13일 방송된 SBS PLUS ‘연애도사’에선 강예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청순한 미모를 그대로 간직한 강예빈에 ‘연애도사’ 패널들은 “썸도 많이 탈 것 같은데 여긴 왜 왔나?”라고 물었다.

이에 강예빈은 “중대사를 결정하러 왔다. 아이 아빠를 찾으러 나왔다”는 발언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불혹이 되면서 단순한 연애가 아닌 결혼을 전제로 한 만남을 꿈꾸고 있다는 것이 강예빈의 설명.

이어 강예빈은 “부모님은 결혼에 대해 뭐라고 하시나?”란 질문에 “너무 원하신다. 멀쩡하기만 하면 가라고 하신다”면서 “엄마도 내가 센 걸 안다. 나만의 공간이 필요하고 간섭을 하는 것도 받는 것도 싫어하는 성격이라 ‘멀쩡하고 너 좋다고 하면 결혼해’라고 하신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마지막 연애는 언제였을까. 강예빈은 “2년 정도 됐다. 사람을 만날 기회가 잘 없다. 집순이 스타일이라 집과 일만 반복하다 보니 마지막 연애한 사람은 집들이에서 만났다”고 털어놨다.

나아가 “이미지가 섹시하다 보니 어딜 가나 구설이 있었다”면서 고충도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연애도사’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