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남편' 엄현경 "죗값 치르게 하겠다" 증거 확인 후 분노→괴한에 납치 [종합]

기사입력 2021.09.15 7:40 PM
'두 번째 남편' 엄현경 "죗값 치르게 하겠다" 증거 확인 후 분노→괴한에 납치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차서원이 엄현경의 뒤를 쫓아 함께 위기에 빠졌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윤재경(오승아 분)이 증거 영상을 없애기 위해 봉선화(엄현경 분)를 납치했다.

이날 봉선화는 모친 부상으로 열받은 백소장에게 받은 증거 영상을 확인하고 분노했다. 영상에는 한곱분(선병숙 분)이 문상혁(한기웅 분), 윤재경과 실랑이를 하다가 쓰러지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선화는 그길로 경찰서로 향했지만, 김수철(강윤 분)이 선화의 뒤를 쫓아 가방을 날치기 했다. 이에 선화는 재경의 회사를 찾아가 "이 살인자야. 우리 할머니 돌아가시게 하고 발 뻗고 잠이 오냐"면서 "윤재경 넌 하늘이 무섭지도 않니? 널 반드시 법정에 세울 거"라고 경고했다.

"전혀 안 무섭다. 지은 죄가 있어야 무섭지"라고 적반하장으로 나오던 재경은 곧 선화에게 백업본이 있고, 곧 회사 게시판에 올리겠다며 이를 가는 걸 알고 김수철에게 "어떻게든 선화를 막으라"고 지시했다. 

문상혁은 직접 선화를 말리려고 했다. 끝까지 "할머니 죽음은 사고였다"고 주장한 그는 물벼락을 맞고도 "원하는 게 뭐냐. 석고대죄라도 하라는 거냐"면서 뻔뻔하게 굴었다. 선화는 "아무리 돈이 좋아도 쓰러진 할머니를 두고 어떻게 그냥 갈 수 있느냐"고 눈물을 보였다.

"윤재경은 힘 있는 집 딸이다. 섭섭치 않게 돈 챙겨주겠다"며 회유하려던 상혁은 끝까지 죗값 치르게 하겠다는 선화를 보고 "널 위해 충고하는 거다. 큰 일 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카페에서 나온 봉선화는 즉시 괴한들에게 납치됐다. 이를 우연히 목격한 윤재민(차서원 분)은 택시로 따라붙어 폐공장까지 쫓았지만 결국 괴한들에게 맞아 쓰러졌다.

그 시각 김수철은 봉선화의 집을 쑥대밭으로 만들며 USB 수색에 나섰고, 대국그룹 회사 계정도 삭제했다. 윤재경은 "꼬리 잡히지 않게 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선화는 옆에 손발이 묶여있는 재민을 깨웠고, 도망치려 아등바등했지만 발각됐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