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구두’ 최명길, 소이현 결혼 막고자 박윤재 전 부인 매수[종합]

기사입력 2021.09.15 8:29 PM
‘빨강구두’ 최명길, 소이현 결혼 막고자 박윤재 전 부인 매수[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최명길이 박윤재와 소이현의 결혼을 막고자 제 3자를 끌어들였다. 박윤재의 전 부인 한채경이 그 주인공이다.

15일 방송된 KBS 2TV ‘빨강구두’에선 젬마(소이현 분)와 기석(박윤재 분)의 결혼에 분노하는 희경(최명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숙자(반효정 분)는 젬마를 찾아 기석과 헤어지라며 이별을 종용했던 터. 소식을 들은 기석은 “젬마한테 왜 가셨어요?”라고 물었고, 숙자는 “너랑 헤어지라고 했어. 난 처음부터 내키지 않았어. 우리 집 양딸로 들인 애를 네가 좋아한다고 하니까 마음이 불편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저 어린애 아닙니다. 제 인생 제가 결정해요”라는 기석의 분노에도 숙자는 “그래서 사기결혼 당하고 학교에서 쫓겨나 망신당했어? 젬마랑 관둬”라고 일갈했다.

이도 모자라 다시금 젬마를 불러낸 숙자는 “내가 안 된다고 하면, 끝까지 반대하면 어쩔 거냐?”라고 대놓고 물었다. 이에 젬마는 “허락해주실 때까지 기다리겠습니다”라고 답했고, 숙자는 “그럼 내가 떠나야 너희들이 결혼할 수 있겠구나. 평생 할미 말이라곤 어긴 적이 없었는데 어째 여자만 끼면 내 말을 안 들어”라고 한탄했다. 젬마와 잘 살 테니 믿어 달라는 기석의 호소엔 끝내 울음을 터뜨렸다.

이를 허락의 의미로 받아들인 기석은 결혼을 진행하려 했고, 소식을 들은 혜빈(정유민 분)은 희경에게 분노를 표출했다.

이에 희경은 젬마를 불러 “네까짓 게 감히 우리 혜빈이랑 동서가 되다니”라며 막말을 쏟아냈다. 젬마는 “당신이 뭔데 그런 말을 써. 학력위조 디자인 도용 온갖 거짓말에 살인미수까지 하며 살아온 주제에 감히? 이러지 마시죠. 혐오스러워”라며 맞불을 놓았으나 희경은 “혐오스러운 건 너야. 혜빈이가 윤 팀장과 결혼하는 거 뻔히 알면서 윤 대표와 결혼하겠다? 사랑? 웃기지 마. 넌 계획적으로 윤 대표한테 접근했던 거야”라고 수위를 높였다.

그러고도 성에 차지 않는다는 듯 희경은 젬마와 기석의 결혼을 막고자 제 3자를 끌어들였다. 기석의 전 부인인 은초(한채경 분)가 그 주인공이다. 은초의 행색을 보며 폭소를 터뜨리는 희경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빨강구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