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남편' 오승아, 남기택 살해→엄현경에 살인 누명 씌웠다 [종합]

기사입력 2021.09.24 7:39 PM
'두 번째 남편' 오승아, 남기택 살해→엄현경에 살인 누명 씌웠다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오승아가 엄현경에게 죄를 뒤집어 쓰웠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윤재경(오승아 분)의 계략으로 봉선화(엄현경 분)이 살인 누명을 쓰게 됐다.

이날 봉선화(엄현경 분)은 남기택 살인범으로 몰렸다. "나는 안 죽였다. 그냥 그 사람 만나러 온 거다. 내가 봤을 땐 이미 그렇게 됐었다"고 주장했지만 현장에 있었다는 이유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남기택을 죽인 진범은 윤재경(오승아 분)이었다. 기택의 부정행위를 지적하며 해고를 지시하자 "문상혁 대리 애 딸린 유부남이더라. 봉선화 끔찍하게 위하더라"면서 "회장님 허락 받았냐?"고 재경을 협박한 것.

"애 딸린 유부남 꼬셔 결혼하는 거 소문나도 괜찮겠냐"는 기택의 말에 재경은 분노해 몸싸움을 했고, 기택은 계단 아래로 굴러 떨어지며 머리를 박고 즉사했다.

당황한 재경은 즉시 김수철(강윤 분)을 호출했고, 선화가 기택과 있었다는 사실을 이용해 '돈을 주겠다'고 문자를 보내 다시 비상구로 불러냈다. 수철이 CCTV를 삭제하는 동안 선화는 쓰러진 기택 옆에서 놀라다가 현장에서 체포됐다.

그 시각 윤재민(차서원 분)은 문상혁(한기웅 분)을 불러 "네 아들이 사는 곳 월세가 밀리고 있다. 아들 양육비 지급 똑바로 하고, 재경이 눈에서 눈물나게 하면 가만 안 둔다"고 경고했다.

재민은 상혁에게 온 전화로 회사에서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는 걸 알게 됐다. 그런 상황에서 윤대국(정성모 분)은 주식과 매출 걱정을 앞세웠고, 재민은 "피해자 유가족부터 챙기는 게 우선 아니냐"면서도 아버지를 걱정했다.

윤재경은 "두 사람 싸우는 걸 봤다"는 직원에게 승진을 빌미로 봉선화에게 불리한 증언을 유도했다. 체포된 선화는 결백을 주장했지만, 형사는 현장에 떨어져있던 교통카드와 사체에서 나온 선화의 DNA 등으로 "당신이 범인이라는 증거는 차고 넘친다"고 말했다.

한편 윤재경은 남기택이 죽을 때 자신의 팔찌를 움켜쥐고 있었다는 걸 뒤늦게 알게 됐고, 수철은 재경을 위해 선화의 집에 칩임해 같은 팔찌를 찾으려 했다. 같은 시각 윤재민은 월세를 대신 내주러, 배서준(신우겸 분)은 연락이 안 돼 걱정되는 마음으로 선화의 집에 방문했고, 이를 본 재경은 경악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