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우먼' 이하늬, 유민그룹 총수 등극…"나 왜 싸움 잘해?" 정체 깨달았다 [종합]

기사입력 2021.09.25 12:03 AM
'원더우먼' 이하늬, 유민그룹 총수 등극…"나 왜 싸움 잘해?" 정체 깨달았다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이하늬가 자신이 재벌딸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됐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에서는 한승욱(이상윤 분)이 조연주(이하늬 분)를 유민그룹 대표로 만들었다.

이날 한승욱은 조연주가 가짜라는 걸 알면서도 진짜 강미나(이하늬 분)를 보호하기 위해 진실을 숨겼다. 만약 미나가 유민그룹 재산을 물려받는다면 한주家 사람들로 인해 해를 입을 수 있으니 연주를 두고보며 진짜 미나를 찾자는 것.

"평소의 미나와 너무 다르다"는 승욱의 말에 연주는 "미국에서 온 사촌 시아주버니가 제수씨 한테 할 말이 아닌데? 그쪽이야 말로 정체가 뭐냐? 우리 무슨 사였어요? 혹시 불륜?"이라며 흥분했고, 승욱의 도움을 받아 집으로 돌아가며 "나한테 얼마나 거짓말치나 두고볼 거다. 상속 받으면 국물도 없다"고 한주 사람들을 떠올리며 씩씩 거렸다.

이에 승욱은 "그렇게해서 경영권 승계 가능하겠냐"면서 주총전까지 한주가 사람들과 척질 필요는 없다고 조언했다. 그리고 "미안하다. 기억에 얽매이지 않고 다시 시작할 수 있지 않을까 종종 생각해서 그런 말을 했다"고 자신의 한 말을 사과했다.

연주는 구두 때문에 까진 발을 보며 방안에 있는 것들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느꼈다. 또 남편 한성운(송원석 분)이 불륜녀 박소이(박정화 분)를 집 차고까지 데려오자 한심하게 쳐다봤고, 소이에게 "다시는 이집에 얼씬거리지 말라"고 경고했다. 연주와 소이 사이에서 갈팔질팡 하던 성운은 "저 여자가 표정이 생겼는데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 좀 알아야겠다"면서 연주 뒤를 쫓았다. 그리고 "당신 달라졌다고 주총에 소문나면 좋을 거 없다"고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조연주는 새벽부터 시아버지 식사를 차리느라 고생했지만, 정작 한영식(전국환 분)은 "너 정신 나간거 들통나서 집안 망신 시키지 말고 집에 있으라"며 더덕을 안 먹어 분노케 했다. 류승덕(김원해 분)은 조연주의 무단 결근 보고에도 "얼마나 좋은 곳에 간 거냐"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김경신(예수정 분)은 연주의 서툰 칼질을 보고 "칼질은 머리가 아니라 몸이 기억하는 건데 이상하다"며 의심을 드러냈다.

가족들 심부름차 백화점에 온 조연주는 자신을 알아보는 남자에 당혹스러움을 드러냈다. 바로 류승덕 사무실에 봤던 경제사범이었던 것. "영감님, 벌써 한 몫 잡은 거야?"라는 그에게 연주는 "내가 누군데?"라며 정체를 알고자 했지만 그는 의미를 잘못 이해하고 "사람을 잘못봤다"면서 자리를 피했다.

한승욱은 노학태(김창완 분)에게 진짜 강미나를 찾기 위해 도움을 청했다. 학태는 "조연주는 그저 신기할 정도로 닮은 사람이다. 강장수 회장에게 혼외자식은 없었다"고 말했다. 

사고 현장에 간 두 사람은 미나가 차에 치인 걸 이상하게 생각했다. 당시 뇌전증 환자가 의식을 잃어 차에 받힌 거라고 했지만 정황상 핸들을 꺾지 않으면 미나가 치일 수가 없었던 것. 승욱은 "일부러 쳤을 수도 있을 것 같다"면서 "가짜 강미나는 상속을 받아야 한다. 그게 진짜 미나를 보호하는 길"이라고 생각을 정리했다.

유민그룹에서는 미나의 고모인 강은화(황영희 분)가 급하게 임시 주총을 개최했고, "미나가 머리를 다쳐 이상한 행동을 하고 있다는 얘기가 들려온다"면서 회사 운영보다 치료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은화의 뒤에는 한성혜가 있었다. 그렇게 미나의 입지를 좁히려 한 것.

그 시각 주총에 참가하기 위해 호텔에 온 연주는 사고 장소에서 기억을 떠올리려 했고, 그 모습을 지켜보던 왕필규(이규복 분)와 최대치(조달환 분)가 등장했지만 기억하지 못 했다. 그때 양아치들이 이들을 둘러쌌고 연주는 몸이 기억하는 격투기 실력으로 이들을 물리쳤다.

강미나에게 불리하게 흘러가던 주총은 한승욱의 등장으로 뒤집혔다. 승욱과 그의 양아버지가 유민그룹 지분 32% 이상 소유한 대주주 였기 때문. 그는 "강미나가 강제 상속받은 22%와 제 지분을 합치면 과반수가 넘는다. 강미나의 유민 적자 승계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성혜는 "올케가 이제 예전처럼 꼭두각시 노릇을 안 할 것 같다. 하지만 결국 제 밑으로 오게 될 것"이라며 욕망을 드러냈다.

"내가 왜 싸움을 잘하냐?"고 의문을 드러낸 조연주는 자신이 남문파 후계자임을 알게 됐다. 그는 "내가 강미나가 아니라는 것만으로도 어이없는데 무슨 조폭? 유전자고 뭐고 부모가 없는데 어떻게 바뀔거야"라고 혼잣말을 했다. 성운에게 주총 통과된 걸 전해들은 연주는 "나 강미나 아닌데 마음대로 통과시키고 난리야"라며 지금까지 자신이 했던 만행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더 물심양면 며느리인척을 해야겠다. 재벌딸로 태어나 평생 재벌로 살아온 사람처럼 조신하게"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주가 집에 찾아온 승욱은 과거 자신이 무릎 꿇고 살려달라고 빌었지만 외면하던 한영식의 모습을 떠올렸다. 주총에서 승욱에게 밀린 영식은 "한국에 들어온 진짜 이유가 뭐야? 성운이 처를 손에 넣고 회사를 되찾겠다는 거냐?"고 추궁했다. 그러자 승욱은 "되찾겠다는 거면 원래 회사가 제 거라는거냐"고 꼬투리를 잡았다.

예전과 달라진 강인한 모습의 승욱을 보며 영식은 "네 엄마가 떠난 건 약해서가 아니다. 기꺼이 감당하겠다고 한 것"이라며 자극했지만, 승욱은 "지켜보세요. 지나가는 소나기인지 모든 걸 쓸어버릴 태풍인지"라고 앞으로의 일에 대해 경고했다.

한편 강미나에게 달려들었던 차는 한성혜의 짓이었다. 앞에서는 가장 이성적인 척 했지만 성미(송승하 분)의 말대로 가장 나쁜 인물이었던 것. 하지만 성혜는 약속되지 않은 자신의 호텔에서 사고난 것에 대해 분노했고 "가난한 것들이 시킨 일도 못하고 죽지도 않고 내가 병원비까지 대줘야 하냐"면서 "올케는 죽지도 않았는데 아무 기억도 안 난다니 운이 좋아"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