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김선호X연정훈, 문세윤과 줄다리기로 붙었다... 몸도 자존심도 와르르

기사입력 2021.09.26 7:39 PM
‘1박2일’ 김선호X연정훈, 문세윤과 줄다리기로 붙었다... 몸도 자존심도 와르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1박2일’ 문세윤이 이끄는 윗마당 팀이 용병들의 활약으로 저녁식사 복불복에서 승리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1박2일’은 문화유산 특집으로 꾸며졌다.

저녁식사 복불복으로 줄다리기가 예고된 가운데 김선호는 아랫마당 팀의 김선호는 “우리끼리 당기면 불리하다. 문세윤의 피지컬이 너무 압도적이다”라고 우려했다.

이에 윗마당 팀 문세윤은 “딘딘은 0.1인분에 김종민은 요령 맨 아닌가. 나는 1대 3으로 본다”며 웃었다.

김선호의 우려대로 스태프들이 가세한 줄다리기 1라운드에서 문세윤의 윗마당 팀은 압승을 거뒀다. 줄에 매달려 누운 채로 끌려가던 김선호가 “이건 말이 안 된다”고 소리쳤을 정도.

단, 스태프들을 제외한 3대3 대결에선 김선호의 아랫마당 팀이 손쉽게 승리를 거뒀다. 무기력하게 끌려가던 문세윤은 스태프들을 향해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린다”라며 겸손하게 고개를 숙였다.

이제 남은 건 승패를 가리는 3라운드 뿐. 다시 스태프들이 가세한 3라운드에선 윗마당 팀이 승리하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1박2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