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와 한 집 살이 할까? 입주 가정교사 도전[종합]

기사입력 2021.09.26 9:25 PM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와 한 집 살이 할까? 입주 가정교사 도전[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와 이세희 사이에 새 연결고리가 만들어졌다. 이세희가 지현우 아이들의 입주 가정교사로 면접을 보게 된 것.

26일 방송된 KBS 2TV ‘신사와 아가씨’에선 단단(이세희 분)과 영국(지현우 분)의 재회가 그려졌다.

앞서 단단은 산에서 만난 영국이 성추행을 하고 있다고 오해, 그를 텀블러로 내리치고 경찰에 신고를 했던 터다.

그러나 영국이 단단을 뒤쫓은 건 출입금지 구역을 향하던 그를 막기 위함. 이에 단단은 “어디서 그런 빤한 거짓말을 해? 이 사람 지금 거짓말 하는 거예요. 그런 표시 없었거든요”라고 외쳤지만 현장엔 커다란 출입금지 현수막이 붙어 있었다.

당황한 단단은 “이게 어떻게 된 거지? 이런 거 분명히 없었는데”라며 발을 굴렀고, 영국은 “왜? 내가 그 사이에 설치했다고 또 우기시게?”라고 일갈했다.

여기에 단단이 금주구역에서 음주를 한 사실이 추가로 밝혀지면서 단단의 위기도 고조됐다.

결국 특수폭행 혐의로 입건된 단단은 “정말 죄송합니다. 제발 한 번만 봐주세요. 사이코패스 정신병자인 줄 알았어요”라며 영국에 고개를 숙였다. 이에 영국은 “이 아가씨가 정신 못 차렸네. 명예훼손도 추가해주세요”라며 혀를 찼다.

단단이 “너무 잘 생기셨잖아요. 영화에서 보면 사이코패스들 다 잘 생겼고요. 거기다 양복도 입고 아가씨라 부르면서 쫓아오니까 나도 모르게 영화 속 한 장면이 생각나서 그랬어요”라고 사정한 뒤에야 영국은 그를 선처했다.

그러나 귀가 조치된 후에도 단단은 “내가 무슨 진상 짓을 한 거야. 나 미친 거 아니야?”라며 몸부림쳤다. 단단이 우려한 건 영국이 재 고소를 하는 것.

그 시각 영국은 아이들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었다. 엄한 아버지로 아이들을 양육하던 영국은 ‘꼰대 독재자’란 딸 재니의 일침에 큰 충격을 받았다.

결국 영국은 재니에게 화장품을 선물하고자 매장을 찾았고, 그곳에서 단단과 재회했다. 이에 단단은 “괜찮으세요? 그때 치료비를 드려야 했는데 못 드린 게 너무 미안해서 잠을 못 잤어요”라며 반색했으나 영국은 “됐습니다”라고 가볍게 일축했다.

단단이 억지로 봉투를 쥐어주며 “저 치료비 드렸어요. 이거 치료비 겸 합의금이니까 나중에 저 고소 같은 거 하면 안 돼요”라고 당부했음에도 영국은 기어이 돈을 거절했다.

한편 친구 은주의 집에 얹혀살던 단단은 스스로 집을 나온 바. 단단이 졸업 후에도 무직이란 사실을 알게 된 국희는 그에게 입주 가정교사를 제의했다.

이에 단단은 “저 애들이 세 명이든 네 명이든 열 명이든 얼마든지 할 수 있습니다. 맡겨만 주세요!”라며 의욕을 보였다.

극 말미엔 영국의 집으로 향하다 그의 아들 세종을 사고에서 구하는 단단의 모습이 그려지며 본격 전개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