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기욤패트리 “과거 PC방 행사로 먹고 살아...전국 돌았다”

기사입력 2021.09.27 12:00 PM
‘라디오쇼’ 기욤패트리 “과거 PC방 행사로 먹고 살아...전국 돌았다”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프로게이머 출신 방송인 기욤패트리가 과거 PC방 행사로 전국을 돌기도 했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선 기욤패트리가 출연했다. 

이날 DJ 박명수는 기욤 패트리의 투자 성공에 대해 언급했고 기욤 패트리는 “제가 4~5년 전에 비트코인을 샀는데 그때 가격이 700불이었다. 지금은 한국 돈으로 한 5천 만 원 정도가 됐다. 처음에 살 때보다 60~70배 정도 올랐다. 이후 공부 좀 많이 하고 900불이었을 때 많이 샀다. 현재도 보유중”이라며 비트코인 투자에 성공한 사연을 언급했다.

비트코인에 투자한 이유에 대해 “저는 프로게이머 출신이지 않나. 제 게이머 친구들이 포커 대회를 하는데 비행기 탈 때마다 돈을 가져가야 하는데 그게 불편하니까 비트코인을 사용했다. 사용이 편리하다는 것을 알게 된 친구들이 저에게 추천했고 그때 코인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또한 공식 질문인 한 달 수입에 대해 프로게이머 시절 수입을 공개했다. 기욤 패트리는 "프로게이머 시절 많이 못 벌었다. 헝그리게이머였다. 한 달에 회사에 나오는 돈이 400만원이었고 PC방 행사로 먹고 살았다. 전국을 세 번 돌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욤 패트리는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며 눈길을 모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박명수의 라디오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