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클래스’ 조여정, 우현주 시신 발견... 박세진 거짓 증언으로 누명 쓰나?[종합]

기사입력 2021.09.27 11:47 PM
‘하이클래스’ 조여정, 우현주 시신 발견... 박세진 거짓 증언으로 누명 쓰나?[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김남희의 두 여자 조여정과 박세진의 갈등이 고조된 가운데 우현주가 주검으로 발견됐다.

27일 방송된 tvN ‘하이클래스’에선 나윤(박세진 분)을 향한 여울(조여정 분)의 경고가 그려졌다.

앞서 여울은 나윤이 남편 지용의 내연녀였음을 알고 배신감에 휩싸인 바. 이날 나윤의 딸 재인을 빼돌리고 그의 뺨을 때린 여울은 “그래서 어때? 그동안 남의 남자 뺏어놓고 잠시나마 네 새끼 뺏긴 느낌이. 그래도 난 너 끝까지 믿으려고 했다. 유일한 친구를 생각했으니까. 당장 여기서 나가. 상간녀 소송 당하고 네 딸 앞에서 전부 다 까발려지기 전에”라고 일갈했다.

나아가 “그렇지 않으면 지금껏 당한 정신적 물질적 손해배상 청구에 공갈 협박까지 추가해서 네 딸이랑 여기 발도 못 붙이게 해줄 테니까”라며 엄포를 놨다.

이에 나윤은 “왜 당신이 먼저라 생각해? 당신이 나중일 거란 생각은 안 해봤어? 내가 먼저였어. 뺏은 건 내가 아니라 너라고”라고 주장했고, 여울은 뜻밖의 반응에 당황하면서도 “말도 안 되는 헛소리 하지 마”라고 일축했다.

재인이 이찬보다 먼저 태어났으며 지금껏 받지 못한 걸 누리게 해줄 것이란 나윤의 외침엔 “끝까지 어리석구나. 이것도 네 선택이니까 한 번 감당해봐. 이 막장에서 너랑 나, 누가 살아남을 수 있는지 한 번 가보자”라며 으름장을 놓았다.

그럼에도 나윤은 그림 손괴 죄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거라며 강한 대처를 보였고, 여울은 “너 따위가 나랑 상대나 될 수 있을 것 같아? 조심해. 뒤통수 한 번 당하지, 두 번은 안 당하니까”라고 경고했다.

지선(김지수 분)의 개입도 이어졌다. 적의 적은 친구라며 여울에게 손을 내밀어온 것. 지선은 “우리가 친구는 될 수 없지만 최소한 동지는 될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 이찬 엄마도 이대로 같은 학교 같은 반에서 그 앨 볼 수 없잖아? 명분은 내가 만들어주면 되고”란 말로 여울에 협조를 요구했다.

한편 이날 여울이 알게 된 건 뒷조사 업무를 수행하던 ‘순상’이 대니(하준 분)였다는 것. 심지어 대니의 의뢰인은 따로 존재했다. 여울은 그 정체를 추궁했으나 대니는 지금은 말할 수 없다며 함구했다.

이 와중에 지용에 대한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던 이사장 진설(우현주 분)이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되면 여울은 혼비백산해 그를 살폈다. 하필 그 장면을 목격한 나윤의 모습이 극 말미를 수놓으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하이클래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