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안성준 “트로트의 민족' 우승 상금, 이사하고 빚 청산" 솔직고백

기사입력 2021.09.28 3:23 PM
‘두데’ 안성준 “트로트의 민족' 우승 상금, 이사하고 빚 청산" 솔직고백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트로트의 민족’ 우승자인 안성준이 상금을 이사하는데 보탰다고 밝혔다. 

28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에선 ’쇼 트롯중심‘ 코너에 MBC '트로트의 민족’의 우승자인 가수 안성준이 출연했다. ‘쇼 트롯중심’은 유명한 노래를 트롯, 힙합 등 다양한 음악으로 재해석해보는 코너라고. 

이날 안성준은 유려한 말솜씨에 대한 화제가 나오자 “일단 행사를 하기 때문에 멘트가 중요해서 연습을 많이 하게 되는 것 같다. 경연 프로그램 하기 전에서도 행사를 했었다”고 밝혔다. 

또한 1억 상금을 어디에 썼느냐는 질문에 “결론만 말씀 드리자면 대구에서 지내다가 경기도 남양주로 이사를 했다. 제 집은 아니지만 상금이 이사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고 약간의 빚 청산도 조금씩 했다”고 털어놨다. 

이날 ‘쇼 트롯중심’의 첫 시간에는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을 재해석 했다. 안성준은 “장병들이 너무 좋아하지 않나. 노래를 들으면 이상하게 힘이 나고 에너지가 느껴지고 저도 모르게 춤을 추게 된다. 이 노래의 흥을 전달해드리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안성준은 군대 행사 경험을 소환하며 “장병들에게 미안했지만 군대 행사를 한 적이 몇 번 있다. 군대 행사 갈 때 여성 댄서들과 가는데 저랑 눈 마주치는 장병이 한 명도 없다”고 웃픈 경험을 소환, 웃음을 자아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