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X시댁 빌런 3인방 애증케미 예고

기사입력 2021.09.28 4:37 PM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X시댁 빌런 3인방 애증케미 예고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강남 입성을 꿈꾸는 한다감과 시댁 빌런 3인방의 애증케미가 예고돼 기대를 더한다. 국가대표 와이프’가 첫 티저 공개와 함께 각 인물들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속아도 꿈결’ 후속으로 오는 10월 4일 첫 방송되는 KBS 1TV 새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극본 김지완, 연출 최지영)는 강남의 집 한 채를 통해 삶의 클래스를 올리려 고군분투하는 서초희가 행복은 집 자체가 아니라, 그 집에서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는 사람임을 깨닫게 되는 휴먼 가족드라마.

앞서 공개된 1차 티저 영상 속 용한 부동산 신령님을 찾아가 '인 강남', '한강뷰' 소원을 비는 모습은 맹목적인 강남 판타지에 대한 신랄한 풍자로 사이다 일일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와 관련 ‘국가대표 와이프’ 첫 방송을 200% 더 재밌게 즐길 수 있도록 강남 입성을 노리는 귀여운 속물 서초희와 그녀의 발목을 잡는 걸림돌 3인방의 인물 관계를 짚어봤다.

극중 한다감은 12년 차 광고 회사 AE이자 영재 딸의 교육과 가족의 황금빛 미래를 위해 강남 진입을 목표로 살아가는 열혈 워킹맘 서초희로 분해 색다른 연기 변신에 나선다.

그런 서초희의 꿈을 가로막는 첫 번째 걸림돌은 바로 '국민 남편 관상' 한상진이 열연하는 남편 강남구다. 이름처럼 강남 8학군에서 귀하게 자라온 그는 아내가 영혼까지 끌어 모아 집을 사자고 했을 때 펀드에 투자해야 한다는 헛똑똑이로, 천재일우의 기회를 날려버리게 만든 고구마형 빌런이다.

이어 두 번째 '적과의 동침'형 빌런은 독보적인 존재감을 뿜어내는 금보라가 연기하는 시어머니 나선덕 여사.

반찬가게 집 딸인 서초희와의 결혼을 극구 반대했지만 집안이 쫄딱 망하고 그 뒤 시아버지마저 죽고 오갈 데 없어지자 며느리 눈치를 보며 얹혀 사는 나선덕은 최근 들어 갑자기 수상한(?) 외출이 늘어나면서 서초희에게 왠지 모를 불안감을 팍팍 선사한다.

마지막으로 이혼 후 탈탈 털린 빈털털이 찐백수가 되어 굴러 들어온 걸림돌 시동생 강석구 역은 출연하는 작품마다 캐릭터 밀착형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신현탁이 맡아 매회 시청자들의 뒷목을 잡게 만들 전망이다.

한다감, 한상진, 금보라, 신현탁까지 각기 다른 개성과 매력을 지닌 배우들의 티격태격 애증의 케미가 폭발하며 매회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KBS 1TV 새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는 '속아도 꿈결' 후속으로 오는 10월 4일 첫 방송된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사진제공 = KBS 2TV ‘국가대표 와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