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맨스’ 김진경X차수민 “‘골때녀’ 촬영 전엔 한혜진·이현이 근처에 못 가.. 실수할까봐”

기사입력 2021.10.14 9:51 PM
‘워맨스’ 김진경X차수민 “‘골때녀’ 촬영 전엔 한혜진·이현이 근처에 못 가.. 실수할까봐”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모델 차수민과 김진경이 ‘골 때리는 그녀들’ 촬영 후 한혜진 이현이 등 대선배들에게 먼저 다가가기 시작했다며 긍정적인 변화를 전했다.

14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선 이현이 아이린 송해나 김진경 차수민의 워맨스가 펼쳐졌다.

이들은 에스팀 소속의 모델들로 SBS ‘골 때리는 그녀들’ FC 구척장신의 멤버로 함께한 바.

“원래부터 친한 사이였나?”라는 질문에 이들은 “그냥 아는 사이”였다며 “보통 모델들이 단체로 일을 하지 않는다. 주로 개인촬영을 하다 보니 마주칠 일이 많지 않았다”고 답했다.

특히나 막내 김진경과 차수민은 “예전엔 쇼 장에서 언니들을 만나면 가까이 다가가지 못했다. 괜히 말 걸었다가 실수할까봐. 혹시라도 대기실 옆자리에 걸리면 놀라곤 했다”면서 “축구를 시작한 뒤엔 먼저 다가가게 됐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현이에 따르면 모델 계는 피라미드가 존재하는 경쟁 세계라고. 차수민은 “친구도 점점 없어지는 느낌이었는데 같은 일을 하는 사람들과 이렇게까지 가까이 지낼 수 있다는 게 너무 좋다”며 만족을 표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