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카 방송에 출연한 김희철 “은퇴 후에는 백종원 형님이..."

기사입력 2021.10.18 6:18 PM
릴카 방송에 출연한 김희철 “은퇴 후에는 백종원 형님이..."

유튜브 '릴카' 채널

가수 김희철이 BJ 릴카 방송에 출연해 화제다.

지난 16일 유튜브 ‘릴카’ 채널에는 ‘16년차 아이돌 우주대스타 김희철님 모셨습니다 [ENG SUB]’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김희철은 “제가 미우새 나갈 때도 메이크업을 안하고 제 옷을 입는다. 그런데 스타일리스트가 안된다고 해서 이렇게(꾸미고 나왔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시청자들이 너무 따뜻하고 밝은 얘기보다는 정곡을 찌르는 대답들을 원하지 않을까 싶다”고 하자 곧바로 릴카는 “요즘 아이돌과 세대차이 느낀 적 없냐?”고 질문했다.

당황한 김희철은 “백지헌이라는 프로미스나인의 멤버는 저와 20살 차이가 난다. 제가 음악을 많이 듣고 아는데 요즘 음악은 어렵다. 음원사이트에 가입이 안되어 있어서 가입해야 하는데 그것조차 어렵다. 통합계정? 뭘 그렇게 계정을 합치냐?”며 역정을 냈다.

릴카는 “실제 성격과 방송 캐릭터의 차이가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김희철은 “실제와 똑같이 하려고 한다. 미우새(SBS ‘미운 오리 새끼’)에서는 어떻게 보면 실제를 보여주는 거기 때문에 옷도 제 옷으로 입으려고 한다. 처음 데뷔했을 때는 욕도 많이 먹고 편집도 많이 됐었다”고 답했다.

은퇴 후 계획에 대해서는 “작은 오뎅바나 오마카세(하고 싶다) 백종원 형님한테 얘기 던졌는데 레시피를 준다고 하더라”며 백종원을 언급하기도 했다.

최근 악플러를 고소했던 김희철은 “악플러를 고소한다고 했을 때 동료들이 저에게 “고맙다. 절대지지마라”고 했다. 내가 선처하면 거기까지 간 바보가 되는 거다. 그래서 절대 용서하지 않는다”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끝으로 김희철은 “코로나 때문에 팬분들 가까이하지 못한지가 거의 2년이 다되어 가는데 사실 우리 모두가 힘든 것 같다. 앞으로 제가 어떠한 활동을 하건 적어도 팬분들, 꽃잎분들이 저를 언급했을 때 “걔를 왜 보냐?”는 소리는 듣지 않도록 건강하고 유쾌하게 살도록 하겠다”는 말을 남겼다.

김남헌 기자 knh3298@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