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고백한 유튜버, 가발까지 벗었다 "부끄럽지 않다"

기사입력 2021.10.21 5:36 PM
탈모 고백한 유튜버, 가발까지 벗었다 "부끄럽지 않다"

유튜브 'BODA 보다' 채널

한 유튜버가 유전성 탈모를 고백하면서 가발과 자신의 두피를 공개해 화제다.

지난 19일 유튜브 ‘BODA 보다’ 채널에는 ‘평범했던 남자가 가발을 쓰기까지의 과정(무심코 지나친 탈모 증상 ㄷㄷ)’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가발 콘텐츠로 활동하고 있는 유튜버 최윅이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최윅은 “고등학생 때부터 이마가 넓어졌다. 20살 군대가기 전 병원을 갔는데 ‘유전성 탈모’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머리를 말릴 때 얼마나 빠지는지 보려고 세면대에서 머리를 털었다. 우수수 빠진다”, “평균적으로 50에서 100가닥 사이가 빠진다”며 탈모 증상을 얘기했다.

유튜브 'BODA 보다' 채널

현재 가발을 착용하고 있다는 최윅은 “좋은 가발이라 관리는 필요가 없다”며 후기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사람들이 탈모는 병이 아니라고 생각했을 때 탈모가 개선되는 사회가 오지 않을까 싶다. 직접 보셨으며 좋겠다”며 자리에서 직접 자신의 가발을 벗었다.

당당하게 고개를 숙여 자신의 두피까지 직접 카메라에 비춘 최윅은 가발의 생김새까지 설명하면서 미소를 지었다.

최윅은 영상에 “여러분 탈모는 병이 아닙니다. 또한 가발은 부끄러운것이 아닙니다. 탈모로인한 스트레스. 마음의 상처를 가발로 인해 충분히 개선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가발에 대한 선입견을 깨시고 용기를 내신다면 새인생을 사실 수 있을겁니다!”라고 댓글을 달아 탈모인들을 응원했다. 

한편 최윅은 가발의 장단점, 가발 착용 실험 등 다양한 가발 콘텐츠로 활동하고 있으며 5천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김남헌 기자 knh3298@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