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김다현 “이상형은 박보검...잘생겼다"

기사입력 2021.10.24 9:56 PM
‘마이웨이’ 김다현 “이상형은 박보검...잘생겼다"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트롯 가수 김다현이 박보검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선 ‘미스트롯2’의 TOP4의 일상이 공개되며 눈길을 모았다. 

이날 김봉곤 훈장은 딸 김도현, 김다현 자매와 화기애애한 식사자리를 가졌다. 이날 “아버지 같은 남자와 결혼하면 어떻겠나”라는 질문에 자매는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다현은 “저는 아버지는 괜찮은데 (남편은)수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솔직발언 했다. 아버지의 수염은 있어도 되지만 남편의 수염이 있으면 싫을 것 같다는 것.

이어 김도현은 이상형에 대해 묻자 “이상형은 딱히 없는데 아버지는 아닌 것 같다”고 솔직 대답했다. 김다현은 이상형에 대해 “저는 박보검 오빠가 이상형이다. 잘 생기셨다”고 이상형을 언급했다. 이에 김봉곤 훈장은 “아버지 보다 잘 생겼냐”는 고난도 질문을 던졌고 효녀 다현은 당황스러운 질문에 “둘 다 잘생기셨다. 여기서 넘어가도록 하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딸들의 요청대로 김봉곤 훈장이 수염을 가린 표정을 지어주자 김다현은 “(수염을 기를 때보다)훨씬 잘 생기셨다”고 말했고 김봉곤은 딸의 애교에 무장 해제되는 모습으로 행복한 아빠의 미소를 지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김다현을 비롯해 양지은, 홍지윤, 김태연의 일상이 공개되며 눈길을 모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스타다큐 마이웨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