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남편' 엄현경, 복수 위해 한기웅 유혹→유품 상자 찾았다 [종합]

기사입력 2021.10.26 7:36 PM
'두 번째 남편' 엄현경, 복수 위해 한기웅 유혹→유품 상자 찾았다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엄현경이 유품 상자를 품에 안았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봉선화(엄현경 분)이 문상혁(한기웅 분)을 유혹했다.

이날 봉선화는 친모 생존 소식과 함께 양말자(최지연 분)가 할머니 유품 상자를 가져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말자는 "유품 상자를 잃어버렸다"고 털어놨고, 선화는 "친엄마의 단서가 들어있다"면서 울분을 토했다. 

유품 상자를 숨긴 옥경이(이칸희 분)는 이를 꺼내줄까 말까 고민하다가 도둑으로 몰려 배달봉(이호성 분)과의 인연이 끊길까봐 끝내 감췄다. "어머님이 유품 상자 찾아놔라. 아니면 문상혁한테 따지러 윤재경(오승아 분)집에 쳐들어가겠다"고 경고한 선화는 친모를 찾기 위해 경찰서에서 유전자 등록을 했다.

주해란(지수원 분)은 윤대국(정성모 분)을 향한 복수심을 불태웠고, 빠져나갈 수 없는 명확한 비밀 장부를 찾으려했다. 선화와 친모 이야기를 하던 정복순(김희정 분)은 "전에 할머니가 서연이 잃어버린 이야기를 했는데 충격받은 듯 보였다"고 전했고, 선화 또한 할머니가 잠꼬대 하던 모습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어딘가에 우리 엄마가 살아계시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옥 베이커리는 홈쇼핑 출연 덕분에 문전성시를 이뤘다. 윤재민(차서원 분)는 선화 곁을 맴돌며 도움이 되려 했고 "걱정인형 마카롱 캐릭터로 만들어줘서 고맙다"고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선화는 "착각하지 마라. 그렇다고 윤재민 씨 거짓말 받아준 거 아니"라고 선을 그었고, 재민은 "옛날처럼 존댓말 말고 편하게 말하자. 내가 그냥 방울뱀 해주겠다. 친구하자"고 다가갔다.

윤재경은 김수철(강윤 분)의 도움을 받아 비자금을 모았다. 문상혁은 말자의 연락으로 선화 친모 생존 소식을 알게 됐다. 재경 방을 도청한 선화는 "윤재경 문상혁 너희들은 행복해선 안 돼"라고 이를 갈며 두 사람의 식사 시간을 방해했다. 상혁에게 전화를 걸어 "다리를 삔 것 같다. 도와달라"고 부탁한 것. 

결국 상혁은 선화에게 달려갔고, 재경에게 거짓말까지 하면서 선화를 집으로 데려갔다. 혼자 남은 재경이 수철을 불러 마음을 달래는 동안 상혁은 선화를 위해 라면을 끓이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재경에게 시달리던 상혁은 천사 같은 선화의 미소를 보며 "웃는 게 왜 이렇게 예쁘냐"고 말했다.

이에 선화는 "우리 라면 먹고 뽀뽀한 날 새벽이가 생겼다"면서 추억을 자극했고, 상혁은 "어쩌다 우리가 이렇게 됐을까"라며 한탄했다. 선화는 "오빠 재경이랑 행복해? 이렇게 몰래 만나면 안 될까? 이렇게라도 오빠랑 있으니까 너무 좋다. 다시 옛날로 돌아간 것 같다. 나 아직도 오빠 사랑하나봐"라며 마음을 흔들었다.

문상혁이 봉선화를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키스하려던 순간 말자가 이를 목격했다. 말자는 상혁의 등짝을 때리며 "재경이랑 진짜 이혼할 거냐?"며 혼냈다. 

이에 상혁은 "솔직히 나 선화 사랑한다. 한번도 마음 속에서 선화 떠나보낸 적 없다"면서도 "감정은 그런데 이성은, 현실은 재경이다. 그러니 염려 마라. 하늘이 두 쪽 나도 이혼 안 한다. 제가 설마 대국그룹을 박차고 나오겠냐"고 말했다. 문 밖에서 이를 엿들은 선화는 "넌 언젠가 윤재경과 이혼하게 될 거"라며 무섭게 복수심을 불태웠다.

한편 옥경이는 아무도 없는 집에서 몰래 유품 상자를 빼돌리려 했지만 문상미(천이슬 분)에게 박각됐다. 상미는 유품 상자를 들고 곧장 선화에게 가져다 주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