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유오성 "정직한 영화"→이현균 "선배님과 호흡? 무서웠다" [V라이브]

기사입력 2021.10.26 8:53 PM
'강릉' 유오성 "정직한 영화"→이현균 "선배님과 호흡? 무서웠다" [V라이브]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유오성이 영화 '강릉'을 짧게 표현했다.

26일 오후 V라이브에서 진행된 네이버 무비토크에는 영화 '강릉'의 주역 유오성, 장혁, 이현균, 이채영, 신승환과 윤영빈 감독이 함께했다. 

'강릉'은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이라는 인생 역전 사업을 둘러싼 서로 다른 조직의 야망과 음모, 그리고 배신을 그린 액션 영화다. 

이날 유오성(길석 역)은 '강릉'에 대해 "정직한 영화다. 된장국 같은 영화"라고 표현하며 "낭만이 사라진 시대에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영화"라는 설명으로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위드코로나 시대에 첫 개봉하는 영화라 걱정반 기대반의 마음이다. 첫 스타트를 끊는 만큼 잘 되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장혁은 자신이 연기한 '민석'에 대해 "색이 있는 빌런이다. 갈릉 조직을 와해시키는 역할이다. 굉장히 씁쓸한 캐릭터"라고 밝혔다. 매력 포인트를 '얼굴'로 꼽은 그는 초근접 촬영에도 빛나는 비주얼을 자랑했다.

유오성까지 카리스마 넘치는 비주얼을 과시한 후, 신승환(정모 역)은 '강릉'에 대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유는 '강릉' 촬영 후 개인적으로 일이 많아졌다는 것. 그는 "'어쩌다 사장'도 강원도에서 찍었고, 현재 영화도 촬영 중"이라면서 유려한 사투리와 함께 강원도 홍보대사 자리를 탐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채영(은선 역)은 이현균의 달라진 모습에 감탄했다. 영화 속에서 넘버3 충섭 역을 맡았던 이현균이 살을 쏙 빼고 멀끔한 미모로 돌아온 것. 이채영은 "조폭 모습이 하나도 없어서 놀랐다. 세상은 겉모습만 봐서 모르는 거"라며 놀라워 했다.

그런 이현균은 '유오성과의 호흡'에 대해 "선배님을 만나 함께 한다는 자체가 영광이다. 처음뵙고 '나 어떡하지?' 생각했다. '나만 잘하면 된다'가 아니라 비주얼이 무서웠다"면서 "선배님과 첫 촬영 때, 첫 장면을 보고 '너 그렇게 하는구나' 하시더라. 리허설 이후 리액션을 다르게 맞춰 주셨다. 저도 하면서 '충섭이가 이렇게도 갈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 그부분이 기억에 남았다"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한편 윤영빈 감독의 첫 장편 영화 데뷔작인 영화 '강릉'은 오는 11월 10일 개봉한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V라이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