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이 쓴 또 하나의 장르…'장르만 로맨스' [인터뷰]

기사입력 2021.11.18 10:47 AM
류승룡이 쓴 또 하나의 장르…'장르만 로맨스' [인터뷰]

[TV리포트=김명신 기자] 배우 류승룡이 돌아왔다. ‘류승룡=장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특유의 연기력으로 모든 장르를 섭렵하고 있는 류승룡이 이번 작품에서도 또 하나의 캐릭터를 완성시키며 ‘역시 믿고 보는 배우’의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는 평가다. 

류승룡이 새롭게 변신을 단행한 영화는 ‘장르만 로맨스(감독 조은지)’다. 약 2년만에 스크린에 컴백한 류승룡은 '극한직업'의 히트 이후 선보이는 작품이라는 점에서 영화 팬들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인생의 슬럼프에 허덕이고 있는 베스트셀러 작가 현 역을 소화한 류승룡은 “‘극한직업’ 개봉 전에 선택한 작품이었는데, 시나리오가 독특하고 마지막 장을 덮을 땐 한 편의 영화를 본 듯 했다”고 회상했다. 

“‘극한직업’ 때 팀워크가 너무 좋았거든요. 촬영하는 내내 행복하게 찍은 아름다운 기억이 있는데 이번 작품도 다양한 캐릭터도 나오고 무엇보다 재미있는 시나리오로 또 다른 팀워크를 보여줄 수 있겠다 싶었죠.”

류승룡의 작품 속 연기에 대해서는 논할 여지가 없이 완벽하다. 그러나 본인 스스로에게 있어 다소 아쉬웠던 점이 있었다고. 바로 생활밀착형 연기였다. 

류승룡은 “센 영화나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인물들을 많이 해왔던 것 같다”면서 “그러다 보니 언제나 볼 수 있는 인물들의 생활밀착형 연기랄까. 그런 인물들의 연기에 대한 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배우들의 연기를 보면서 어떻게 저렇게 잘하나 싶더라구요. 저에겐 두려움이 있었고 감독에게 도와달라고 요청했어요. 이번 작품에서 진짜 많이 도움을 받은 거 같아요. 감독님이 저를 언어로 만져주셔서 연기에 있어 방점을 찍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감사할 따름이죠.”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개봉이 늦어진 점에 대해 “눈물이 왈칵 났다. 예전에는 일상적이고 평범한 것이 얼마나 귀한지 몰랐는데 같은 공간에서 같은 이야기를 보고 평을 나누고, 영화적 경험이 얼마나 소중하고 우리에게 많은 활력소가 됐었는지 이번 기회에 더욱 알게 됐다”며 기쁨을 만끽했다. 

“사회구성원으로서 우리는 누군가와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죠. 그러면서 서로가 틀린 것이 아닌 다른 것을 인정하며 살아가는 인생의 희로애락이 잘 담긴 작품이라고 생각해요. 배우들과 감독님 역시 이 영화를 통해 서로서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았나 싶어요. 주옥같은 대사가 많았고 고민을 많이 한 대사가 많았어요. 신선한 생각들, 마음가짐들은 되돌아보는 계기가 된 거 같아 너무 좋아요.”

류승룡은 “영화라는 것이 사실 숫자로 평가되기도 한다. 거기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는 없다”면서도 “슬럼프도 있었고 의기소침해져 힘도 없어지고 했었지만 지금은 나에게 선물을 주고 많이 걷는다. 무엇보다 가족을 떠올리며”라고 배우로서 살아가는 이야기도 털어놨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고 장르가 류승룡이라는 말까지 해주셔서 너무 감사할 따름이에요. 한국 영화 산업이 얼마나 발전했는지 실감하고 있는데요, 앞으로 더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라서 류승룡의 또 다른 매력을 충분히 보실 수 있을 겁니다. 무엇보다 ‘지금 이 순간. 지금 여기’. 관계 속을 살아가는 우리들이 일상을 시작함에 있어 더 행복하고 기대로 가득차길 응원합니다.” 

김명신 기자 sini@tvreport.co.kr / 사진=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