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죽이기 음해세력'에 경고 [이슈 리포트]

기사입력 2021.11.19 4:54 PM
'영탁 죽이기 음해세력'에 경고 [이슈 리포트]

[TV리포트=전동선 기자] 이른 바 '영탁 죽이기 음해세력' 보도와 관련해 영탁 측이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특히 이번 영탁 사태가 가요계 음원 사재기 논란과 관련해 어떠한 파장을 미칠 지 주목된다.

영탁 소속사 밀라그로는 19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금일 보도된 영탁 음해 세력과 관련한 소속사의 입장을 밝힌다"며 "소속사는 의도적으로 영탁을 음해하는 세력에 대해 알려진 만큼 아티스트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온라인 내 허위사실 작성 및 유포, 인신공격성 모욕, 명예훼손 및 악의적인 게시물 발견 시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예정이다. SNS, 온라인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등 모니터링을 통해 관련 자료 및 증거들을 수집 중이며,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죄 및 형법상 모욕죄에 해당하는 건에 대해서는 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더팩트는 '영탁을 음원 사재기 문제로 음해하려는 세력이 있다'는 내용으로 내부 고발자와의 인터뷰를 보도해 파문이 일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영탁 소속사의 음원 사재기 정보를 언론에 흘리고 영탁과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을 일부 언론에 제공하는 등 계획을 단계적으로 진행했다는 것.

최근 영탁은 음원 사재기 논란과 관련해 곤혹을 치렀다. 그가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에서 통편집 되거나 예정됐던 스케줄이 취소되는 등 활동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이다.


■ 이하 영탁 소속사 밀라그로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밀라그로입니다.

금일 보도된 영탁 음해 세력과 관련한 소속사의 입장을 밝힙니다.

소속사는 의도적으로 영탁을 음해하는 세력에 대해 알려진 만큼 아티스트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온라인 내 허위사실 작성 및 유포, 인신공격성 모욕, 명예훼손 및 악의적인 게시물 발견 시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SNS, 온라인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등 모니터링을 통해 관련 자료 및 증거들을 수집 중이며,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죄 및 형법상 모욕죄에 해당하는 건에 대해서는 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전동선 기자 dsjeon@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