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마스터 민규동 감독이 선보이는 한국형 SF는 어떨까

기사입력 2021.11.23 5:36 PM
장르마스터 민규동 감독이 선보이는 한국형 SF는 어떨까

[TV리포트=전동선 기자] '내 아내의 모든 것', '허스토리' 등 장르의 한계를 넘나들며 웰메이드 작품을 탄생시킨 민규동 감독이 SF소설 'TRS가 돌보고 있습니다'를 영상화한 영화 '간호중'의 확장판을 통해 돌아온다.

장르의 경계 없이 수많은 명작들을 연출하며 영화인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민규동 감독이 영화 '간호중'을 통해 관객들과 만난다.

'간호중'은 10년째 식물인간으로 누워있는 환자와 지칠 대로 지친 보호자를 보살피는 간병 로봇이 자신의 돌봄대상 중 누구를 살려야 할지 고뇌에 빠지게 되는 이야기다.

지난해 한국판 오리지널 SF 앤솔러지 시리즈로 SF 장르에 목말라있던 국내 관객들은 물론이고 해외 유수 영화제의 러브콜을 받으며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간호중'.

웰메이드 SF를 향한 대중들의 호응에 힘입어 55분의 짧은 러닝타임에서 79분의 장편 영화로 12월 2일 스페셜 극장 개봉을 확정 지으며 예비 관객들의 관심을 높이고 있다.

영화 '간호중'은 제2회 한국과학문학상 수상작 'TRS가 돌보고 있습니다'가 원작으로, 민규동 감독의 각색을 거쳐 영상화됐다.

영화는 원작이 가지고 있는 돌봄노동과 안락사에 대한 고민, 그리고 기술의 발달과 고령화가 함께 이루어지고 있는 사회의 어두운 이면을 시각적으로 표현해 한국형 SF로 재탄생됐다.

특히 '간호중'은 '내 아내의 모든 것', '허스토리' 등 모든 장르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자랑하는 민규동 감독의 SF 장르물이라는 점에서 큰 기대를 받고 있다.

'간호중'을 촬영하면서 그동안 어떤 영화에서도 그려낸 적 없는 새로운 시공간을 만들어내기 위한 고충 속에서도 묘한 쾌감을 느꼈다는 그는, 서구 시장이 독점하고 있었던 SF 장르에 도전장을 내밀며 완전히 새로운 한국형 SF의 신세계를 관객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이처럼 작년에 이어 장편 영화로서 다시 한번 관객들을 웰메이드 SF의 신세계로 이끌 영화 '간호중'은 12월 2일 극장에서 스페셜 개봉 예정이다.

전동선 기자 dsjeon@tvreport.co.kr / 사진=찬란, 수필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