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까지 충격적"…'지옥'에 홀리다

기사입력 2021.11.23 5:50 PM
"마지막까지 충격적"…'지옥'에 홀리다

[TV리포트=전동선 기자] 넷플릭스(Netflix)가 공개와 동시에 전 세계적으로 폭발적인 호평을 얻고 있는 '지옥'의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하며 흥행 몰이에 불을 지피고 있다.

공개 전부터 전 세계 영화제에서 호평을 얻으며 웰메이드 시리즈의 탄생을 예고했던 '지옥'이 공개 직후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작품을 본 전 세계 평단이 본 적 없는 '지옥'의 세계와 연상호 감독의 놀라운 이야기에 열광하고 있다. 먼저 “6개의 에피소드 내내 천사와 지옥의 사자들이 도래해 제기되는 윤리적인 문제들을 주인공들이 어떻게 헤쳐나가는지를 보여주며 놀라게 한다”(Digital Spy/영국), “시리즈의 결말은 충격적이고 강력하다. 훌륭한 감독과 배우들이 포진해 있는 한국인만큼 두 번째 시즌을 기대할 수밖에 없다"(L'occhio del cineasta/이탈리아), “연상호 감독이 애니메이션과 실사 영화에 능한 만큼 시리즈 연출에도 능숙하다는 것을 증명했다. 시청자들을 내내 자리에 앉힐 수밖에 없는 시리즈"(All The Anime/영국)라며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세계적인 영화 비평 사이트인 로튼 토마토에서도 신선도 지수 100%를 기록하며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에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은 상상조차 해 본 적 없는 '지옥'의 파격적인 이야기를 완성하기 위해 치열하게 고민했던 연상호 감독과 배우들의 뜨거운 순간들이 담겨있다.

쉴 틈 없이 몰아치는 열연으로 전 세계 시청자를 '지옥'의 한복판으로 이끈 배우들은 카메라가 꺼진 뒤에도 대본 연구와 모니터링에 열중하며 최상의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박정민은 “모니터를 하며 나누었던 이야기만으로도 '지옥'의 외전 혹은 또 하나의 작품이 나올 수 있을 것처럼 흥분되는 현장이었다”는 말로 현장의 열기를 예상케 했다.

배우들은 입을 모아 “작품의 제목은 '지옥'이지만, 현장은 천국이었다”고 말했고, 천국 같았던 촬영장의 중심은 연상호 감독이 이끌었다. 현장을 떠올리면 “감독님의 열정적인 연기 시범"이 생각난다는 김현주의 말처럼 촬영장의 열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던 연상호 감독의 열정이 스틸에서도 고스란히 전해진다.

때론 진지하게 때론 유쾌하게 분위기를 이끌며 현장을 진두지휘한 연상호 감독에 대해 유아인과 원진아는 “진지하고 심각한, 어쩌면 충격적인 이야기를 만드는 과정이 이토록 유쾌할 수 있나 싶었다. 유머를 잃지 않고 자신의 의도와 작품의 메시지를 견고히 다져가는 과정을 지켜보는 재미가 있었다”(유아인), “기회가 된다면 또 한 번 감독님 작품에 참여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 정도로 큰 신뢰감을 느꼈다”(원진아)라며 두터운 믿음을 전했다.

독보적인 크리에이터 연상호 감독이 선보이는 밀도 높은 드라마와 본 적 없는 세계관,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등이 펼치는 연기 열전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신드롬을 이끌고 있는 '지옥'이 과연 전 세계 시청자들을 얼마나 매료시킬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동선 기자 dsjeon@tvreport.co.kr / 사진=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