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남편' 차서원, 엄현경에 청혼 "복수의 도구라도 좋아…영원히 사랑하고 싶어" [종합]

기사입력 2021.11.25 7:48 PM
'두 번째 남편' 차서원, 엄현경에 청혼 "복수의 도구라도 좋아…영원히 사랑하고 싶어"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오승아가 엄현경이 살아있다는 걸 알게 됐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윤재민(차서원 분)이 봉선화(엄현경 분)에게 청혼했다.

이날 봉선화는 문상혁(한기웅 분) 앞에 나타났다. 상혁은 죽은 줄 알았던 선화의 등장에 "고마워 선화야 아무일 없이 이렇게 와줘서"라며 포옹했다. 선화는 상혁과 양말자(최지연 분) 앞에서 "재경이 나를 죽이려고 했다. 윤재경 김수철이 날 호수로 밀어 넣었다"고 털어놓으면서 "오빠도 소리 소문없이 사라질 수 있다. 오빠가 걱정된다. 윤재경 손에서 벗어나면 좋겠다"고 걱정하는 척했다.

말자는 아들 상혁의 안전을 걱정했다. 이에 상혁은 "지금은 우리만의 왕국이 건설 중이다. 중요한 시기"라며 "재경이 꼼짝 못하게 할 증거를 가지고 있다. 그게 있으면 날 건들지 못한다. 완공 끝나면 헤어질 거다. 증거는 은행 비밀금고에 있다"고 말했고, 선화는 이를 밖에서 엿들였다.

윤재민은 주해란(지수원 분)에게 "엄마 꿈 이뤄주겠다. 아버지 뒤를 이어서 회사를 세계적인 회사로 키울 것"이라며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힘을 키울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재민은 단가 조작에 대해 "재경이 혼자 저지른 일은 아닐텐데 상무 이사가 그걸 몰랐다고? 그렇다면 업무태만"이라고 상혁을 추궁했다.

상혁은 재경과 함께 샤론(엄현경 분)을 만났다. 샤론은 상혁을 보자마자 안기듯 거리를 좁히며 "사진으로 봤는데 실물이 훨씬 낫다. 남편 너무 매력적"이라며 재경을 도발했다. 상혁은 선화와 닮은 샤론에 놀라워했고, 샤론은 여전히 재경을 하인 취급했다. 그럼에도 투자 확정을 받지 못한 재경은 "봉선화 닮은 거 보니 흔들려? 당신은 샤론한테 관심도 받고 좋겠다"면서 상혁에게 분풀이를 했다.

재경은 유치원에서 친구와 싸운 태양이에게 "자기가 잘못했으면 반성하고 벌을 받아야지"라며 따끔하게 혼냈다. 이를 본 선화는 "네가 그렇게 말 할 자격 있어? 네가 회사에서 저지른 일 함구하겠지만, 이렇게 뻔뻔스럽게 굴면 안 되지. 더구나 지금까지 해온 상상치도 못할 일을 생각하면 넌 태양이한테 그럴 자격 없다"고 차가운 눈빛을 보냈다.

할머니 노트를 보던 선화는 "엄마는 나중에 찾을게. 지금은 내 누명부터 벗고 억울하게 죽은 할머니 눈부터 감게 해드리고 당당하게 엄마 찾겠다"고 다짐했다. 우연히 성당에서 해란을 마주친 선화는 아버지 봉만식 다윗와 같은 세례명이 적힌 해란의 봉투를 봤다.

이제 스스로 딸을 찾겠다던 해란은 딸 빛나에 대해 알고 있을 황금덕을 찾아가 김영달이라는 사람을 찾아달라고 의뢰했다. 재경은 "봉선화가 살아있다. 한옥 베이커리에 있는 걸 봤다"는 수철(강윤 분)의 말에 당장 확인하러 뛰쳐 나갔다.

재민은 선화에게 고백에 이어 청혼했다. "초콜릿 만드는 법 알려달라. 내가 만든 초콜릿을 선물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고 말한 재민은 "하트모양도 동그라미도 똑같은 초콜릿다. 선화 씨가 이 초콜릿과 같은 존재"라면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어떤 선화라도 사랑하겠다고 고백했다.

이어 재민은 "착한 선화 씨든 복수의 화신이든 상관없다. 선화 씨가 내 옆에만 존재해준다면 봉선화는 그냥 봉선화 일 뿐이다. 난 그런 선화 씨를 영원히 사랑하고 싶어. 우리 결혼하자"고 청혼했다.

더 이상 재경을 용서할 마음이 없음을 드러낸 재민을 보며 선화는 "결혼은 다르다. 재민 씨가 아플 수도 다칠 수도 있다"고 걱정했다. 이에 재민은 "날 선화 씨 복수의 도구로 이용해. 난 철저하게 선화 씨의 무기가 되겠다. 다신 선화 씨 놓치고 싶지 않다"고 적극 마음을 드러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