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무해’ 공효진, 얼굴 고쳤냐는 부녀회장에 “2년간 늙어서...” 속상

기사입력 2021.11.25 11:57 PM
‘오늘 무해’ 공효진, 얼굴 고쳤냐는 부녀회장에 “2년간 늙어서...” 속상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공효진이 때 아닌 인지도 굴욕을 당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에선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의 죽도 여행기가 공개됐다.

이날 죽도 마을 산책에 나선 공효진은 주민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이에 ‘오늘 무해’ 제작진은 부녀회장 어르신에게 공효진을 ‘동백이’라고 소개했으나 그는 “동백이 안 같은데”라며 고개를 갸웃했다.

“나 동백이 맞다. 진짜 동백이다”라는 공효진의 설명에도 그는 “어쩜 그렇게 안 같나. 얼굴을 뜯어 고쳤나?”라고 반응했다.

이에 공효진은 “부녀회장님이 ‘동백꽃 필 무렵’을 그렇게 재밌게 보셨다는데 날 전혀 못 알아보시더라. 내가 동백이라고 해도 믿지 않으셨다. 내가 나이를 얼마나 많이 먹은 것인가. 지금도 믿지 않는 것 같다”고 한탄,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오늘부터 무해하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