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윈도’첫방, 송윤아X이성재 핏빛 리마인드웨딩 서막→전소민, 불륜녀 파격변신[종합]

기사입력 2021.11.29 10:49 PM
‘쇼윈도’첫방, 송윤아X이성재 핏빛 리마인드웨딩 서막→전소민, 불륜녀 파격변신[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쇼윈드 여왕의 집’이 송윤아, 이성재, 전소민의 엇갈린 관계가 빚어낸 파국의 서막을 알리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29일 방송된 채널A '쇼윈도 여왕의 집‘에선 한선주(송윤아)와 신명섭(이성재), 윤미라(전소민)의 위험한 관계가 포문을 열며 눈길을 모았다. 이 드라마는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치정 멜로드라마다. 

이날 신명섭과 한선주는 화려하고 행복한 리마인드 웨딩 현장에서 함께 탱고를 추며 사람들의 부러움을 받았다. 그러나 뒤이어 한선주의 비명과 함께 하얀 드레스를 입고 피를 흘린채 쓰러져 있는 여인의 모습이 비춰지는 섬뜩한 비극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1년 전으로 돌아가 한선주, 신명섭, 윤미라의 엇갈린 삼각관계가 그려졌다. 한선주는 남편 신명섭과 두 자녀와 함께 부와 명예, 행복까지 완벽한 가정을 꾸리고 있는 상황. 부그러나 신명섭은 윤미라와 몰래 불륜 관계를 이어오고 있었다. 

신명섭은 윤미라와 만났을 때 가정이 중요하다며 해줄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말했고 윤미라는 딱 1년만 연애하고 1년 후에는 더 이상 붙잡지 않겠다며 이별을 담보한 관계를 이어왔던 상황. 시간이 흘러 이별을 앞둔 윤미라는 신명섭과 함께 달콤하고 짜릿한 시간을 보내며 “당신 가정 절대로 버리면 안돼. 가족들하고 함께 천년만년 함께 살아 알았지? 이렇게 힘들게 놔주는데 당신 행복하지 않으면 불행할 거 같거든”이라고 말하며 씁쓸해 했다. 

신명섭은 브랜드 런칭쇼를 앞두고 “내일 브랜드 런칭쇼 기대해 널 위해 준비한 선물이 있거든”이라고 말했다. 브랜드 런칭쇼에서 자신이 디자인한 구두를 본 윤미라는 “감동이었어. 내 구두를 여왕의 구두로 만들어줘서”라고 뿌듯해했다. 

이때 구두 디자인을 보고 브랜드 런칭 아이디어를 냈던 아내 한선주가 브랜드 런칭쇼를 찾았다. 남편의 출장에 몰래 서프라이즈로 등장했지만 신명섭은 일로 바쁜 모습을 보였고 홀로 배를 타고 여행에 나섰다. 이때 배에서 윤미라의 모자를 주워주었고 두 여자는 여행지에서 서로의 사진을 찍어주며 작은 인연을 맺었다.

한선주가 차를 운전하다가 기름이 떨어지는 상황이 벌어졌고 마침 차를 타고 지나가던 윤미라가 한선주 옆에 같이 있어주고 차로 시내까지 데려다줬다. 한선주는 자신의 이름을 밝히며 “남편 출장 따라왔다. 미팅 때문에 바빠서 저 혼자 다니게 됐다”고 말했고 윤미라 역시 “저 역시 남자친구랑 같이 왔다. 제 남자친구도 일 때문에 바빠서”라고 웃었다. 이어 한선주의 제안으로 윤미라는 함께 저녁식사를 했고 마침 지갑을 차에 놓고 온 한선주 대신 윤미라가 저녁식사 비용을 지불했다. 한선주는 “이 은혜 평생 간직하겠다”고 웃으며 윤미라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출장에 가서도 일을 핑계로 아내 대신 윤미라와 시간을 보내는 신명섭. 그는 이별을 앞두고 윤미라에게 하이힐을 선물하며 애정을 드러냈고 윤미라는 “내 앞에 일어날 모든 일 꼭 승리할게”라고 애틋한 표정을 지었다. 

그런가운데 한선주와 신명섭이 함께 있는 상황에서 신명섭은 급한 전화를 받았다. 무슨 일이냐며 걱정하는 아내를 내버려둔 채 급하게 병원으로 향하는 신명섭. 음독을 해서 응급실에 실려온 윤미라 앞에서 애틋한 표정을 짓고 있던 그는 깨어난 윤미라와 마주했다. 윤미라는 “당신 힘들게 하고 싶지 않았어. 그래서 헤어지려고 했는데 헤어지는게 맞는데..”라고 눈시울을 붉혔고 신명섭은 그런 윤미라를 안으며 더욱 뜨거워진 사랑을 드러냈다. 

이날 첫 방송에선 한선주와 신명섭, 윤미라의 엇갈린 삼각관계와 파국의 서막이 펼쳐지며 눈길을 모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쇼윈도 여왕의 집'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