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키, 고향 대구서 10년만 친구들 재회…"마음이 든든해" 완전 힐링 [종합]

기사입력 2021.12.04 12:46 AM
'나혼산' 키, 고향 대구서 10년만 친구들 재회…"마음이 든든해" 완전 힐링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키가 고향 친구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힐링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샤이니 키의 고향 대구 방문기가 공개됐다.

이날 키는 솔로 활동을 마무리한 뒤 3년 만에 고향 대구를 찾았다. 대구 땅을 밟음과 동시에 "너무 많이 변했다"를 연발한 그는 이사한 본가의 아파트 동과 호수를 검색하며 찾아가 웃음을 선사했다.

하지만 집에는 아무도 없었다. 어머니는 대학병원 수간호사로 근무 중이고 아버지는 명예퇴직 후에도 투자 등으로 바쁜 생활을 보내고 있기 때문.

혼자 엄마표 미역국을 데우던 키는 "싱겁다"면서 자체 간 맞추기에 들어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엄마는 요리를 잘 안하시고 좋아하시지도 않는다"면서 "반찬은 잘하는데 국 간을 정말 못 맞춘다. 내 요리 DNA가 어디서 왔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오랜만에 집 밥으로 배를 채운 키는 SNS에서 유명한 엄마가 쓴 육아일기를 펼쳐봤다. "최근 까지도 어머니가 육아일기를 쓰신다"고 밝힌 그는 아기 때부터 드러낸 패션리더 기질과 조급한 성격 등 꼼꼼하게 적힌 변천사를 보며 즐거워했다.

키는 친구를 만나 어릴 때부터 가던 단골 떡볶이 집에 들렀다. 보자마자 "이모"를 연발하며 반갑게 포옹을 한 그는 "해외 여행 다녀오면 선물 챙겨줄 정도로 친했다"며 찐 단골의 기질을 드러냈다.

또 키는 평소에 잘 먹지 않던 떡을 폭풍 흡입하는 등 엄청난 먹성을 드러내 무지개회원들을 놀라게 했다. 떡볶이 집 이모는 "키가 바쁜 와중에도 와줬다"면서 손으로 하트를 그리며 애정을 표현했다.

약 10년 만에 보는 친구들에 울컥한 마음을 드러낸 키는 막창 4인분에 냉면, 그리고 소주를 주문한 뒤 회포를 풀었다. 친구들은 "키가 지금은 제일 회춘했는데 중학교 때 형편 없었다"면서 찐 우정을 자랑했다.

이어 "샤이니 데뷔 했을 때 지묘동 난리 났다"면서 "데뷔 무대에서 키가 땀을 엄청 많이 흘렸다. 긴장했나 생각했는데 연습을 많이 해서 그런 거였다"며 친구 자랑도 빼놓지 않았다.

키는 14세~16세에 암흑기였다면서 "90년대 였으면 매스컴에 못 나올 얼굴들"이라고 자평했다. 지묘동의 F4, J4(지묘동4) 추억을 소환한 친구들은 키의 예명이 '섹시 마스터 범키 기범'이었다고 밝혀 폭소케 했다.

키는 "내가 안 만들었다"고 적극 해명했고, 작명한 친구는 "SM이 섹시피플 집합소라 (S)섹시 (M)마스터를 붙였다"고 설명했다.

또 친구들은 키의 데뷔로 실용 음악 열풍이 불었던 일화를 전했다. 키는 "자취 시작하면서 바빠졌다. 그러면서 연락이 뜸해졌고 친구들도 취업 준비 시즌이라 만나기 힘들었다"면서 고향 대구에서 편안한 모습을 보였다.

키는 "이렇게 말만 트여줘도 할말이 많은데 뭐한다고 이 친구들을 안 만났지 싶었다. 대구에 올 이유가 생겼다. 마음이 든든해진 것 같다"면서 "대구는 나의 뿌리고 다시 돌아와야 할 곳.이다 나의 모든 정서가 만들어진 곳"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