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빈 "'장겨울' 이름의 무게감, 그저 감사" [인터뷰]

기사입력 2021.12.14 9:33 AM
신현빈 "'장겨울' 이름의 무게감, 그저 감사" [인터뷰]

[TV리포트=김명신 기자]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과 ‘너를 닮은 ’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한 배우 신현빈. 11년 연기 경력에서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그가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한 소감을 전했다. 

신현빈은 인기작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를 통해 ‘장겨울’ 캐릭터를 인식시키며 시청자들에게 존재감을 확실하게 시켰다.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을 통해서는 기존의 작품을 뛰어넘는 연기력으로 여주인공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너닮사’를 통해 완전 사전 제작은 처음으로 도전해보니 신기하더라구요. ‘슬의생’과 촬영이 맞물리긷 했지만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지금까지 해보지 못한 다양한 경험들을 한 거 같아 너무 좋았어요. 두 작품이 막상 끝나니 후련 보다는 섭섭함이 크네요.”

두 작품을 완벽하게 소화해낸 신현빈은 “사실 전쟁 같기도 했는데 기분이 신기했다”면서 “또 다시 곧바로 다른 작품을 하고 있는데 변신보다는 해보지 못한 캐릭터에 도전한 점에 의미를 두고 있다”고 만족의 웃음을 지었다. 

특히 다양한 캐릭터의 인간군상을 그려낸 신현빈은 “극중 인물들이 내가 겪어봤던 캐릭터들이 아니라 고민한 지점들이 있는데 시나리오상 심적으로는 너무 이해가 됐다”면서 “대본을 보면서 현장에서 많은 이야기들을 했고 리허설이 길었다. 그렇게 해서 더욱 몰입할 수 있었던 장면이 많았다”고 회상했다. 

“캐릭터들이 가해자이기도 했고 피해자이기도 하지 않았나 싶어요. 그런 점이 이번 작품의 장점이지 않았을까 생각해요. ‘슬의생’도 막판에 감정신이 몰아서 와서 다행히 어렵지 않게 잘 마무리 됐죠. 하지만 작품을 두 개 같이 하다 보니 어려운 건 당연히 있더라구요. 나름 시너지를 주는 건 있었죠. 연기도 극단적이고, 멜로 라인도 극단적이어서 재미있던 경험이었어요.”

‘너닮사’에서 선배 고현정과 호흡하며 극을 이끈 신현빈은 “무섭거나 어렵게 생각하진 않았다. 촬영 전부터 이미 많이 만나고 호흡해서 오히려 편하게 촬영한 거 같다”면서 “현정 선배에게 도움도 많이 받고 잘 이끌어주셔서 잘 마무리 했다. 멋진 선배같다”고 훈훈한 케미를 과시했다. 

‘장겨울’을 뛰어넘어 새로운 도전을 꿈꾼다는 신현빈은 “부담보다는 감사한 일이고 좋은 일”이라면서 “비슷한 연기로 보시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많은 분들이 좋게 평가해줘서 너무 감사한 한 해를 보냈다”고 만족을 표했다. 

“친구들이 그러더라구요. ‘너닮사’를 본 어머니들이 ‘장겨울 선생이 이런 사람 아니지 않았냐고’ 하하하. 좋은 작품들을 만나게 돼서 너무 감사하고 바빠지는 게 좋은 거 같아요. ‘슬의생’은 집 같고, ‘너닮사’는 여행 같은 느낌이랄까요. 귀한 시간을 보낸 거 같고 그 경험이 다른 작품에도 좋은 영향을 주는 거 같아요. 새로운 작품으로 곧 또 다른 인사를 드릴 거 같은데 설레고 재미있게 집중하고 있습니다. 기대해주세요.”

신현빈은 배우 구교환과 호흡한 드라마 '괴이'를 통한 컴백을 앞두고 있다. 송중기 복귀작 JTBC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도 촬영 중이다.

신현빈은 “작품이 공개되기 전 구교환 선배가 너무 좋은 평가를 받고 계셔서 잘됐고 너무 좋다”면서 “선배와 함께 호흡한 작품이 복귀작이 되고 함께 더불어 관심을 받게 돼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기대를 내비쳤다. 

“장르물에 대한 관심이 많은 편인데 새로운 작품들을 통해 기존과는 차별적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아요. 변호사는 해봤는데 검사는 처음이라 기대도 되구요. 모든 작품이 매 캐릭터가 다 소중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하고 싶은 캐릭터도, 아직 안 해본 캐릭터도 많아서 다양한 작품에 도전해 보려구요. 벌써부터 기대되고 설레네요.”

김명신 기자 sini@tvreport.co.kr / 사진=최성현 스튜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