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해 우리는’ 최우식, 김다미에 진심고백 “놓지 말고 계속 사랑해줘”

기사입력 2022.01.10 11:02 PM
‘그해 우리는’ 최우식, 김다미에 진심고백 “놓지 말고 계속 사랑해줘”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최우식이 김다미에게 진심을 터놨다.

10일 방송된 SBS ‘그 해 우리는’에선 연수(김다미 분)를 향한 웅(최우식 분)의 고백이 그려졌다.

이날 자경과 함께 연수의 집을 찾은 웅은 마당 한편을 자리한 말린 대추들을 보며 동요했다. 이는 연수가 불면증으로 고생하는 웅을 위해 준비했던 것.

이에 자경은 “연수 그것이 너한테 잘못한 게 있으면 다 나 때문이니까 미워하지 마. 없이 살아서 지밖에 모르고 살게 키웠으니까. 걔가 말을 밉게 하는 것도 성질이 불같은 것도 다 나 때문이야. 그러니까 서운한 게 있더라도 이 할미 때문에 그런가보다 하고 미워하지 마”라고 당부했다.

“연수 안 그래요. 그런 애 아니에요. 정말 좋은 애에요. 저한테 과분할 정도로 멋진 애”라는 웅의 말에는 “그렇게 잘 알면서 둘이 뭐하는 거야?”라며 답답해했다. 이에 웅은 “그러게요. 저 한심한 거 알고 있었는데 오늘만큼 최악이었던 적은 없는 것 같아요”라고 자조했다.

이어 연수를 만나 “나만 사랑하는 너를 보고 싶었나봐. 계속 사랑해줘. 놓지 말고 계속 사랑해. 부탁이야”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이에 연수는 고개를 끄덕였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그 해 우리는’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