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FC구척장신, 아나콘다 꺾고 2연승... 윤태진 “자존심 상해” 눈물[종합]

기사입력 2022.01.19 10:42 PM
‘골때녀’ FC구척장신, 아나콘다 꺾고 2연승... 윤태진 “자존심 상해” 눈물[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현이가 이끄는 FC구척장신이 FC아나콘다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19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선 구척장신 대 아나콘다의 대결이 펼쳐졌다.

선제골은 구척장신에서 터졌다. 치열한 몸싸움 끝에 공 스틸에 성공한 이현이가 이를 골로 연결시킨 것.

이에 구척장신 선수들이 환호했다면 아나콘다 선수들은 좌절했다. 특히나 골키퍼 오정연은 “나가서 잡을 걸”이라며 아쉬워했다.

이후에도 쉼 없는 쇄도로 아나콘다의 골문을 두드린 이현이는 “우리는 많이 져본 팀이라 진다는 게 어떤 건지 안다. 그렇기에 간절함도 크다. 한 경기 한 경기 소중하기 때문에 그 어떤 경기도 허투루 하지 않을 것이다. 선수들이 많이 목말라 있다”면서 남다른 의욕을 전했다.

추가골 역시 구척장신에서 나왔다. 후반전이 시작되기 무섭게 아이린의 골킥이 작렬하며 2대0 우위를 점한 것.

원더우먼 전에 이은 두 번째 골킥. 그야말로 골 넣는 골키퍼의 위엄을 뽐낸 아이린은 “내 골킥이 높지 않아서 잡기 힘든 것 같더라. 엄청나게 연습했다. 천 번은 찬 것 같다”며 그간의 노력을 전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김진경이 프리킥을 골로 연결시키며 구척장신이 3대 0으로 앞서 나갔다.

이에 김진경은 “내 킥이 세니까 맞혀서 같이 들어가는 게 우리 목표였다. 어느 순간부터 감을 잡아선지 공이 세게 나가더라”며 웃었다. 이 골로 김진경은 토너먼트 득점 순위 공동 2위에 등극했다.

여기에 이현이의 쐐기 골까지 터지며, 구척장신은 4대0 최종 승리를 거뒀다. 어느덧 토너먼트 2승째.

반면 아나콘다는 2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이에 에이스 윤태진은 “사람들이 아나콘다를 무시하는데 자꾸 우리가 패배로 그걸 증명하는 것 같아서 자존심이 상한다”며 눈물의 소감을 나타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