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 사과 “고꾸라진 말, 촬영 일주일 후 사망”[전문]

기사입력 2022.01.20 7:50 PM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  사과 “고꾸라진 말, 촬영 일주일 후 사망”[전문]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드라마 ‘태종 이방원’ 측이 최근 불거진 동물학대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KBS 1TV ‘태종 이방원’ 측은 20일, “촬영 중 벌어진 사고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사과드린다”면서 공식입장을 내놨다.

이어 “사고는 지난 11월, 이성계의 낙마 장면을 촬영 중 발생했다”며 “낙마 장면 촬영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말의 안전은 기본이고 말에 탄 배우의 안전과 이를 촬영하는 스태프의 안전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제작진은 며칠 전부터 혹시 발생할지 모를 사고에 대비해 준비하고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으나 실제 촬영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의 상체가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또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문제가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으나 확인 결과 촬영 후 일주일 후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다.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나아가 “이번 사고를 통해 낙마 촬영 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다른 방식의 촬영과 표현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 또한 각종 촬영 현장에서 동물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방법을 관련 단체와 전문가들의 조언과 협조를 통해 찾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선 ‘태종 이방원’ 7회에서 출연 배우를 태운 말의 몸이 심하게 고꾸라지는 장면이 전파를 탄 가운데 동물자유연대 측이 지난 19일, 동물학대를 주장하는 성명서를 내며 논란이 일었다.

이하 KBS 입장 전문

사과드립니다.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벌어진 사고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립니다

사고는 지난 11월 2일, '태종 이방원' 7회에서 방영된 이성계의 낙마 장면을 촬영하던 중 발생했습니다.

낙마 장면 촬영은 매우 어려운 촬영입니다. 말의 안전은 기본이고 말에 탄 배우의 안전과 이를 촬영하는 스태프의 안전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제작진은 며칠 전부터 혹시 발생할지 모를 사고에 대비해 준비하고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습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실제 촬영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의 상체가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 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 같은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습니다.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KBS는 이번 사고를 통해 낙마 촬영 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다른 방식의 촬영과 표현 방법을 찾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각종 촬영 현장에서 동물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방법을 관련 단체와 전문가들의 조언과 협조를 통해 찾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시청자분들과 동물을 사랑하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KBS 제공